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포츠타임 Talk] 스리랑카 주장 "한국전, 특정 선수 경계 안해…팀으로 싸운다"

이종현 기자 ljh@spotvnews.co.kr 2019년 10월 09일 수요일
▲ 스리랑카 대표 팀 주장 카빈두 이샨

[스포티비뉴스=화성, 이종현 기자] "특정 선수를 경계하기보다는 팀으로 준비하고 집중해 경기를 임할 예정이다. 한국을 상대하는 것 자체가 좋은 기회다. 이번에 많은 걸 배우고 싶다." 

스리랑카 대표 팀 주장 카빈두 이샨이 한국 대표 팀에서 가장 경계할 선수를 따로 말하지 않았다. 팀으로 싸우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스리랑카는 레바논, 북한, 한국, 투르크메니스탄과 함께 2020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예선 H조에 속했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202위로 H조에서 최약체로 평가받고 있다. 스리랑카는 10월 오후 8시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한국과 2차예선 2차전을 치른다. 

스리랑카는 이미 2차전까지 치렀다. 지난달 투르크메니스탄에 0-2, 북한에 0-1로 졌다. 2연패로 H조 최하위로 떨어졌다. 아랍에미리트연합과 친선경기에서 1-5로 졌고, 최근엔 말레이시아에 0-6으로 져 최근 A매치 4연패 중이다. 최근 4경기에서 1골을 넣고 14골을 내줬다. 

경기 전 기자회견에서 카빈두 이샨은 "팀이 잘 준비를 해왔다. 지난 몇 경기를 잘 치르고 있었다. 한국전도 열심히 해 좋은 경기를 보일 수 있을 것"이라면서 한국전 경계 선수에 대해서는 "특정 선수를 경계하기보다는 팀으로 준비해 집중해서 경기를 임할 예정이다. 한국 팀을 상대하는 것 자체가 좋은 기회다. 이번 기회로 많은 걸 배우고 싶다"는 생각을 밝혔다.

스포티비뉴스=화성, 이종현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