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다저스 현장노트] '초반 2피홈런 휘청' 스트라스버그, 6이닝 3실점

양지웅 통신원 thomasyang24@gmail.com 2019년 10월 10일 목요일
▲ 스티븐 스트라스버그
▲ 스티븐 스트라스버그
[스포티비뉴스=LA(미국 캘리포니아주), 양지웅 통신원] 워싱턴 내셔널스 선발투수 스티븐 스트라스버그가 힘겹게 6이닝을 책임졌다.

스트라스버그는 1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LA 다저스와 시리즈 5차전에 선발 등판해 6이닝 6피안타(2피홈런) 1볼넷 7탈삼진 3실점을 기록하고 워싱턴이 1-3으로 뒤진 6회말 마운드에서 내려왓다.

지난 5일 스트라스버그는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시리즈 2차전에서 6이닝 3피안타 10탈삼진 1실점 호투를 펼치며 워싱턴 승리를 이끌었다. '워싱턴 필승 카드'인 스트라스버그였지만, 이날 다저스 타선을 상대로 초반에 실점하며 흔들렸다.

스트라스버그는 0-0 동점인 1회말부터 다저스 타선들을 상대로 고전했다. 스트라스버그는 선두타자 작 피더슨에게 다저스타디움 왼쪽 불펜 문 철망을 뚫고 지나가는 인정 2루타를 맞으며 시작했다. 이어 맥스 먼시에게 우월 2점 홈런을 맞으며 실점했다.

0-2에서 스트라스버그는 3번 타자 맥스 먼시에게 연거푸 볼 4개를 던졌다. 무사 1루에 스트라스버그는 코디 벨린저를 삼진으로 처리해 경기 첫 아웃카운트를 만들었다. 그러나 맷 비티를 상대로 초구 중전 안타를 내주며 1사 1, 2루 다시 실점 위기를 맞이했다. 스트라스버그는 코리 시거를 유격수 땅볼로 처리했고 유격수 트레이 터너가 1루 주자 태그 후 1루로 던져 병살타를 완성했다.

워싱턴 타선이 1, 2회 침묵한 가운데 스트라스버그 실점은 이어졌다. 2회말 선두타자 키케 에르난데스를 상대로 중월 1점 홈런을 맞았다. 윌 스미스, 워커 뷸러를 범타로 잡은 스트라스버그는 2사 주자 없을 때 피더슨에게 중전 안타를 내줘 다시 주자 출루 상황을 맞이했다. 스트라스버그는 앞서 홈런을 내준 먼시를 중견수 뜬공으로 끌어내 추가 실점은 막았다.

3회말 스트라스버그는 안정감을 찾아가는 듯했다. 그는 1사에 벨린저를 만나 2루수 땅볼을 끌어냈는데, 2루수 하위 켄드릭 실책으로 주자 1루 상황을 맞이했다. 벨린저에게 2루 도루까지 허용한 스트라스버그는 비티를 1루수 땅볼로 묶어 2사 3루로 상황을 바뀐 뒤 시거를 삼진으로 돌려세워 경기 첫 무실점 이닝을 이끌었다. 스트라스버그는 4회말 경기 첫 삼자범퇴 이닝을 만들었고, 5회말도 삼자범퇴로 다저스 타선을 막으며 초반 부진을 만회했다.

워싱턴이 6회초 1점을 뽑았다. 1-3인 6회말에도 마운드를 지킨 스트라스버그는 선두타자 벨린저에게 우전 안타와 도루를 허용했다. 무사 2루에 스트라스버그는 비티와 시거, 에르난데스를 삼진으로 잡아 벨린저 2루 진루 의미를 지웠다. 스트라스버그는 7회초 1사 1루에 대타 아스드루발 카브레라와 교체됐다.

스포티비뉴스=LA(미국 캘리포니아주), 양지웅 통신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