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다저스 현장노트] 로버츠 감독 "마에다보다 커쇼가 더 좋을 것 같았다"

양지웅 통신원 thomasyang24@gmail.com 2019년 10월 10일 목요일
▲ 클레이튼 커쇼
[스포티비뉴스=LA(미국 캘리포니아주), 양지웅 통신원] "커쇼가 더 좋을 것 같았다."

LA 다저스 데이브 로버츠 감독이 1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워싱턴 내셔널스와 5차전에서 3-7로 역전패한 뒤 경기를 돌아봤다.

다저스는 이날 선발투수 워커 뷸러 6⅔이닝 1실점 호투와 함께 맥스 먼시 2점 홈런, 키케 에르난데스 1점 홈런으로 3-1 리드를 잡았다. 그러나 뷸러에 이어 구원 등판한 클레이튼 커쇼가 8회초 앤서니 렌던, 후안 소토를 상대로 백투백 솔로홈런을 맞으며 블론세이브를 저질렀다. 이어 조 켈리가 10회초 하위 켄드릭에게 중월 만루홈런을 내주며 무릎을 꿇었다.

경기 후 취재진은 로버츠 감독에게 "마에다 겐타가 예열을 마친 상황에서 클레이튼 커쇼 등판을 어떻게 결심했는지" 물었다. 로버츠 감독은 "커쇼가 더 좋을 것 같았다. 이튼, 렌던, 소토가 차례로 나올 때 나는 커쇼가 마음에 들었다. 그래서 그가 던졌다. 어떻게 던질지 계획을 세웠고 커쇼는 준비를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소토는 오른손 투수를 상대로 기록이 좋았다. 겐타는 소토 이후를 맡을 계획이었다. 이런 상황이 다시 와도 나는 커쇼를 선택할 것이다"고 주장했다.

취재진은 10회초 애덤 콜라렉 왼손 투수 카드를 꺼내지 않고 조 켈리 카드를 유지해 소토를 거른 뒤 켄드릭을 상대한 이유에 대해서도 물었다. 로버츠 감독은 "켈리가 동점에 들어가서 10구를 던졌다. 그는 좋은 투구를 펼쳤다. 쉽게 던졌다. 켄리 잰슨 뒤로 투수가 많지 않다. 켈리가 머무는 것이 좋을 것으로 봤다"고 설명했다.

스포티비뉴스=LA(미국 캘리포니아주), 양지웅 통신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