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레이디스 코드 "6년 만의 '코드 시리즈' 재개, 초심으로 컴백"

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2019년 10월 10일 목요일

▲ 10일 미니앨범 '코드#03 셋 미 프리'를 발표하는 레이디스 코드. 제공| 폴라리스엔터테인먼트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레이디스 코드가 6년 만에 '코드 시리즈'로 컴백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레이디스 코드는 10일 서울 마포구 서교동 하나투어 브이홀에서 열린 미니 앨범 '코드#03 셋 미 프리' 쇼케이스에서 "초심을 되새겼다"고 각오를 전했다.

레이디스 코드는 '나쁜 여자', '예뻐 예뻐'에 이어 6년 만에 '코드 시리즈'를 재개한다. 컴백과 함께 레이디스 코드 오리지널 세계관을 이어가는 이들은 세 번째 코드 시리즈 '셋 미 프리'로 레이디스 코드만의 색채를 마음껏 펼쳐낸다.

애슐리는 6년 만에 세 번째 코드 시리즈 앨범을 공개하는 것에 대해 "'나쁜 여자', '예뻐 예뻐'를 공개하고 6년 만에 3번째 시리즈를 내게 됐다. 2탄까지만 하니까 너무 찜찜했다"며 "신인으로 돌아간 느낌도 많이 든다. 초창기 느꼈던 기분들이 들면서 초심을 다시 되새길 수 있었다"고 말했다.

소정은 "레이디스 코드의 노래가 다 좋았지만 빠르고 신나고 좋은 노래로 다시 돌아오고 싶었다. 좋은 무대 만들 수 있을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고, 주니는 "'나쁜 여자', '예뻐 예뻐' 모두 신나는 노래였는데 '셋 미 프리'는 역대급으로 신나고 힘든 노래다. 몸은 지치고 힘들어도 재밌게 활동할 수 있을 것 같다"고 활동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레이디스 코드는 10일 오후 6시 새 미니앨범 '코드#03 셋 미 프리'를 발매한다. 이날 방송되는 엠넷 '엠카운트다운'을 통해 '셋 미 프리' 무대를 공개한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