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톡]권상우 "'두번할까요?' 결혼 두번은 너무 피곤한 일"

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2019년 10월 10일 목요일

▲ 영화 '두번할까요'의 배우 권상우. 제공|KTH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영화 '두번할까요'의 배우 권상우가 결혼을 두번 한다는 건 너무 피곤한 일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권상우는 영화 '두번할까요' (감독 박용집)개봉을 앞둔 10일 오후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인터뷰를 갖고 이같이 말했다.

극중 권상우는 이혼 후 싱글라이프를 즐기다 또 다른 감정을 마주하게 된 주인공 현우 역을 맡았다. 2008년 배우 손태영과 결혼, 1남1녀를 얻으며 단란한 가정을 꾸린 권상우는 연예계의 대표 잉꼬부부 남편이기도하다.

권상우는 "당연히 극중 이혼은 저와 해당사항이 없다. 요즘엔 결혼을 하고 안하고도 선택이고, 이혼도 마찬가지로 하려면 하는 것일 뿐. 결혼에 있어서도 저출산, 육아, 경력단절 등 여러 문제가 있지 않나. 거고. 제 의견이 있는 건 아니다. 요즘같이 결혼에 여러 어려움이 있긴 하다"고 말문을 열었다.

권상우는 극중 등장하는 이혼 등에 대해 심각하게 고민하지는 않았다면서도 "이 영화를 촬영하면서 결혼을 두 번 하는 건 너무 피곤한 거 아닌가. 한 번을 제대로 하는 게 (낫다)"는 생각을 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는 "결혼이 아니더라도 어떤 것이던 선택을 할 때 최대한 신중하게 해야겠다. 결과에 대해서 받아들이고 그런 생각을 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두번할까요'에 대해 "영화 한 편에 모든 걸 담을 수는 었으니까 그 주제를 유쾌하게, 현실적이지만 시니컬하지 않게 표현하면 재미있겠다고 생각했다. 또 충분히 공감했다"고 털어놨다.

영화 '두번할까요'는 우여곡절 끝의 이혼 이후 싱글 라이프에 입성, 꿈꿔왔던 자유를 만끽하던 현우(권상우) 앞에 전부인 선영(이정현)이 옛 친구 상철(이종혁)과 함께 나타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로맨틱 코미디 영화다. 오는 10월 17일 개봉한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