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토트넘도 흥분 “코리아 캡틴 손흥민, 선제골 터졌다!”

박대성 기자 pds@spotvnews.co.kr 2019년 10월 10일 목요일
▲ 손흥민이 10일 화성에서 열린 스리랑카와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에서 선제골을 넣었다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손흥민이 스리랑카전에서 선제골을 넣었다. 토트넘도 손흥민 득점에 기뻐했다.

한국은 10일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스리랑카를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으로 초대했다. 손흥민의 선제골로 리드를 잡았고 김신욱과 황희찬이 터지며 5골 차이로 전반전을 끝냈다.

한국은 김신욱에게 최전방 임무를 맡겼다. 황희찬과 손흥민이 2선에서 화력을 지원했고, 이강인, 남태희, 백승호가 공격과 수비를 조율했다. 포백은 김민재, 권경원, 김문환, 홍철이 출전했다. 골문은 조현우가 지켰다.

선제골 주인공은 손흥민이었다. 이강인이 측면으로 내준 볼을 홍철이 안으로 짧게 넣어줬고 손흥민이 깔끔한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전반 11분 손흥민 골이 터지자 토트넘은 “스리랑카전에 한국 주장으로 출전했다. 손흥민이 선제골을 넣었다”라며 환호했다.

한국의 화력은 손흥민 골에서 멈추지 않았다. 김신욱이 발과 머리로 스리랑카 골망을 뒤흔들었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와 오스트리아 리그에서 맹활약한 황희찬도 포효했다.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