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4년 전엔 형들이 열 몇 명이었는데…" 민병헌 '격세지감'

신원철 기자 swc@spotvnews.co.kr 2019년 10월 14일 월요일

▲ 민병헌 ⓒ 신원철 기자
[스포티비뉴스=수원, 신원철 기자] 프리미어12 대표팀 맞형은 1986년생 박병호(키움)다. 한국에서 2015년과 2019년 프리미어12에 모두 참가하는 선수는 모두 11명. 나머지 17명 가운데 상당수가 1985년 이전에 태어난 선수로, 절반 이상이 새 얼굴로 바뀌었다. 

박병호를 빼면 대세는 1987~1988년생 선수들이다. 1987년생 대표주자 민병헌(롯데)은 13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훈련을 마치고 인터뷰에서 "4년 전에는 형들이 열 몇 명이었는데"라며 세월의 흐름을 체감했다. 

"(내가)나이로 따지면 두 번째다. 지난 프리미어12 때는 형들이 열 명 넘었는데…이제 1986년생이 병호 형 하나고, 나머지는 우리 학년이 많다. 우리 학년에 야구 잘 하는 사람 많으니까."

동갑내기 선수들이 많다는 점이 마냥 기대되는 일만은 아니라고. 민병헌은 기대와 함께 책임감을 강조했다. "재미있을 거 같다. 소통도 편할 거 같고. 어린 선수들 국제대회 나가면 긴장도 되고 정신 없을텐데 그걸 잘 챙겨줄 때가 된 것 같다"고 했다. 

이제 대표팀 주장도 민병헌의 또래 선수들이 할 때가 됐다. 민병헌은 황재균(kt)이 주장 욕심을 내고 있다고 귀띔했다. "지금 (황)재균이가 한다고 하는데, (김)현수도 괜찮고. 또래 친구들이 하는 게 좋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말을 전해들은 대표팀 김경문 감독은 반색했다. "어휴, 그렇게 나서서 해준다고 하면 좋다. 이번에는 선수들의 의견을 물어서 주장을 뽑으려고 했다. (황)재균이가 하고 싶어 했구나. 고맙다"며 밝게 웃었다. 
▲ 민병헌, 2015년 프리미어12. ⓒ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수원, 신원철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