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단독]설리, 갑작스러운 사망 소식…전날 광고촬영 스케줄까지 소화했다

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2019년 10월 14일 월요일

▲ 가수 설리.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가수 설리(최진리,25)가 14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돼 충격을 준 가운데, 그가 전날까지 광고 촬영을 하는 등 일정을 정상적으로 소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방송 관계자에 따르면 설리는 13일 경기 수원 광교에서 한 미니백 브랜드 광고 촬영 일정을 소화했다.

그는 지난 12일 SNS를 통해 "그 고백 받아주겠어"라는 메시지와 함께 해당 브랜드 제품을 게시하기도 했다. 이 게시물은 설리가 SNS에 남긴 마지막 게시물이다.

전날까지도 광고 촬영에 임할만큼 성실하게 스케줄을 소화했던 설리인만큼 갑작스러운 소식에 팬들과 대중이 충격을 금치 못하고 있다. SNS 상에서도 설리의 안부를 걱정하는 팬들의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설리가 출연하던 JTBC 예능프로그램 '악플의 밤' 측 관계자는 이날 스포티비뉴스에 "설리 관련 보도를 접하고 사실 확인 중"이라고 짤막하게 입장을 밝혔다.

또 다른 방송 관계자에 따르면 14일에는 매주 월요일 진행되는 '악플의 밤' 녹화 예정이었으나, 전날부터 설리와 연락이 되지 않고 녹화장에도 등장하지 않아 매니저가 집으로 찾아갔다가 현장을 발견했다.

경기 성남수정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21분 성남시 수정구 주택에서 설리가 숨져 있는 것을 매니저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유서 여부와 함께 현장을 감식하고 있으며, 정확한 사건 경위를 파악 중이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