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PO1 포스트게임] '승장' 장정석 "이승호 불펜 계획한 일, 15일도 고민"

김민경 기자 kmk@spotvnews.co.kr 2019년 10월 14일 월요일
▲ 장정석 키움 히어로즈 감독 ⓒ 인천,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인천, 김민경 기자] 키움 히어로즈가 줄플레이오프의 기세를 플레이오프까지 이어 갔다. 

키움은 14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CAR KBO 플레이오프' SK 와이번스와 1차전에서 연장 11회까지 가는 접전 끝에 3-0으로 이겼다. 

11회초 1사 후 서건창이 우익수 오른쪽 2루타로 물꼬를 텄고, 김하성의 천금 같은 결승타와 이정후, 제리 샌즈의 적시타를 묶어 3점 차 승리를 거뒀다. 데일리 MVP는 결승타의 주인공 김하성이 차지했다.

장정석 키움 감독은 궁금증을 일으킨 좌완 이승호를 불펜으로 기용한 것과 관련해 "계획했던 일"이라며 "내일(15일)도 기용할지는 조금 더 생각해보겠다"고 이야기했다. 

다음은 장정석 키움 감독과 일문일답.

-총평은.

서건창이 1번에서 계속해서 찬스를 만들어줬다. 안타는 (전 타석에) 없었지만, 김하성이 결정적인 순간 안타를 쳐준 게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

-조상우를 6회에 일찍 냈는데. 

우리가 득점하지 못하고 있어서 실점하면 진다는 생각뿐이었다. 조상우는 가장 강한 카드라 어떻게든 막고 싶었다. 상대적으로 강한 쪽으로 준비한 게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

-이승호 투입은 계획된 일인가.

미리 계획을 했다. 한동민 아니면 고종욱 정도 오늘이나 내일 한 타자만 상대하게 하려 했다. 오늘 기용했지만, 내일은 몸 상태 확인해서 내일은 내일 결정할 생각이다.

-2차전 선발투수가 최원태인데.

데이터를 봤다. 요키시는 고척에서 성적이 좋고, 최원태는 문학에서 성적이 좋다. 경기 결과 상관 없이 최원태로 정해두고 있었다. 

-박병호 부상 부위는.

손목이라 걱정이 된다. 일단 지금 바로 병원으로 이동했다. 결과가 어떻게 나오는지 봐야 할 것 같다.

-브리검은 조금 더 끌고 갈 생각은 없었는지.

준플레이오프 때부터 봤지만, 위기가 오면 교체를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정규시즌이면 교체를 안 했을 것이다. 플레이오프니까 그런 결정을 내렸다. 

-올해 더 데이터를 많이 보는 것 같다.

그렇다. 지난해는 정해진 틀을 깨지 못했다. 그래서 엔트리에 활용하지 못한 선수들도 있었다. 전력분석팀이 준 데이터의 확률이 맞다는 것을 정규시즌 때부터 느끼고 있다. 그래서 포스트시즌에도 데이터를 보고 결정하고 있는 것이다. 

스포티비뉴스=인천, 김민경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