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종차별에 나치 경례까지…잉글랜드vs불가리아, 2번 경기 중단

김도곤 기자 kdg@spotvnews.co.kr 2019년 10월 15일 화요일

▲ 인종차별로 중단된 경기
▲ 나치식 경례를 하는 불가리아 팬
[스포티비뉴스=김도곤 기자] 유럽 축구가 다시 한 번 인종차별로 몸살을 앓을 것으로 보인다.

잉글랜드는 15일(한국 시간) 불가리아 스타디온 바실 레브스키에서 열린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 2020 예선 A조 8차전에서 불가리아를 6-0으로 대파했다. 잉글랜드는 본선 진출을 확정했다.

대승으로 본선 진출 확정, 앞서 치러진 체코와 1-2 패배의 충격을 극복했다. 하지만 또 인종차별을 당했다.

이날 잉글랜드는 타이론 밍스, 라힘 스털링, 마커스 래시포드 등이 인종차별을 받았다. 이때문에 전반에만 경기가 2번이나 중단됐다.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불가리아 팬들이 인종차별 노래를 불러 전반에만 2번이나 경기가 중단됐다"고 보도했다.

잉글랜드가 2-0으로 앞선 전반 27분 처음으로 경기가 중단됐다. 인종차별 노래가 심해지자 주심이 경기를 중단시켰다.

경기는 재개됐지만 불가리아 팬들의 인종차별은 멈추지 않았다. 결국 또 경기가 중단됐다. 잉글랜드 선수들과 스태프는 거칠게 항의했지만 UEFA 관계자는 그대로 경기를 진행시켰다. 이때도 인종차별은 계속됐다. 불가리아 주장 이벨린 포포프가 팬들에게 자제를 부탁했으나 불가리아 팬들은 들은 척도 하지 않고 인종차별 노래를 계속 불렀다. 심지어 나치식 경례를 한 수많은 팬들도 보였다.

잉글랜드축구협회 회장 그렉 클라크는 ITV와 인터뷰에서 "엄격한 조치를 요구한다. 인종차별에 관용은 없다. UEFA와 협의하겠다"며 강한 의사를 내비쳤다.

스포티비뉴스=김도곤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