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신문기자' PD감독 "日배우가 다 거절해 심은경 캐스팅? 사실아냐"

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2019년 10월 15일 화요일

▲ '신문기자' 내한 기자회견에 참석한 후지이 미치히토(오른쪽) 감독과 카와무라 미츠노부 프로듀서. ⓒ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일본의 사회파 영화 '신문기자'의 프로듀서와 감독이 한국 배우 심은경을 캐스팅한 이유를 밝히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15일 오전 서울 압구정CGV에서 영화 '신문기자' 감독 내한 기자회견이 열렸다. 후지이 미치히토 감독과 카와무라 미츠노부 프로듀서가 참석해 영화에 대해 설명했다.

영화 '신문기자'는 가짜 뉴스부터 댓글 조작까지 국가가 감추려는 진실을 집요하게 쫓는 기자의 이야기. 일본 아베 정권에 대한 비판적 메시지를 담은 사회파 영화이자 한국배우 심은경이 출연해 더욱 주목받았다. 지난 6월 일본 개봉 이후 수입 4억엔을 돌파했고, 오는 17일 드디어 한국 개봉을 앞뒀다.

카와무라 미츠노부 프로듀서는 "심은경을 캐스팅한 건 개인적으로 아주 좋아하기 때문이란 이유가 있다. 일본에서 활동하며 촬영 약 1년 전 저희 회사로 인사를 온 적이 있었다"면서 "다른 일본 여배우에게는 캐스팅 제의를 하지 않았다. 심은경이란 여배우가 이 역할에 딱 맞았다. 다양한 아이덴티티가 있고 진실을 추구하는 캐릭터에 딱 맞다고 생각해 캐스팅했다"고 밝혔다. 이어 "래서 지금 많은 소문이 있었던 것 같다. 일본 여배우들이 다 출연을 거절했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심은경을 캐스팅했다는 이야기는 사실이 아니다. 실존인물을 전혀 의식하지 않고 심은경을 캐스팅했다"고 강조했다.

후지이 미치히로 감독은 "심은경은 장면을 스스로 제안하고 연기했다. 일본에서 스스로 제안을 하고 훌륭하게 연기할 수 있는 연기자는 많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그렇기 때문에 심은경은 저의 필모그래피 안에서도 훌륭한 배우고 영화에 큰 공헌을 했다고 생각한다"고 칭찬했다.

영화 '신문기자'는 오는 17일 한국 개봉을 앞뒀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