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종차별 본 로이 킨 "끔찍해, 배 꼬이는 느낌"

김도곤 기자 kdg@spotvnews.co.kr 2019년 10월 15일 화요일

▲ 인종차별로 중단된 경기
[스포티비뉴스=김도곤 기자] 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로이 킨이 잉글랜드 선수들이 당한 인종차별에 할 말을 잃었다.

잉글랜드는 15일(한국 시간) 불가리아 스타디온 바실 레브스키에서 열린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 2020 예선 A조 8차전에서 불가리아를 6-0으로 대파했다. 잉글랜드는 본선 진출을 확정했다.

불가리아 팬들의 인종차별로 경기가 2번이나 중단됐다. 불가리아 팬들은 마커스 래시포드, 라힘 스털링, 타이론 밍스를 향해 인종차별 노래를 불렀다. 나치식 경례도 해 큰 논란이 됐다.

'ITV' 패널로 출연해 경기를 지켜본 킨은 "끔찍하다"고 설명했다.

킨은 "끔찍하다. 배가 꼬이는 느낌이다"며 아연실색했다.

함께 출연한 아스널 레전드 이안 라이트는 이번 경기가 축구계에 만연한 인종차별을 뿌리 뽑는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라이트는 "끔찍한 날이지만 차라리 잘 됐다. 인종차별을 없애는 기회가 될 수 있는 좋은 날로 삼아야 한다. 그런 팬들은 교육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스포티비뉴스=김도곤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