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톡]'버티고' 천우희 "멜로의 달인? 되고 싶어요"

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2019년 10월 15일 화요일

▲ 영화 '버티고'의 천우희. 제공|트리플픽쳐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드라마 '멜로가 체질'에 이어 영화 '버티고'의 천우희가 '멜로의 달인이 되고싶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천우희는 영화 '버티고'(감독 전계수) 개봉을 앞둔 15일 오후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인터뷰를 갖고 이같이 말했다.

영화 '버티고'는 현기증 나는 일상, 고층 빌딩 사무실에서 위태롭게 버티던 30대 직장인 서영(천우희)이 창 밖의 로프공과 마주하게 되는 아찔한 고공 감성 무비다. 천우희는 일과 사랑, 현실 모두가 위태로운 계약직 디자이너 서영 역을 맡았다.

최근 종영한 JTBC 드라마 '멜로가 체질'에서 평범한 30대의 일과 사랑을 그려냈던 그는 '이러다 멜로의 달인 되겠다'는 너스레에 "되고 싶다"고 웃으며 응수했다.

천우희는 "이전에는 멜로라는 장르가 관심이 없었던 것 같다. 다른 이야기들이 재미있고,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했던 새로운 이야기들에 관심이 갔다면 언제부턴가는 일상에 닿아있고 현실을 보일 수 있는 캐릭터를 하고 싶다"며 "주변 선배들이 그런 조언을 많이 해주셨다. 나이대에 할 수 있는 것을 하라고. 지나면 할 수 없는 것이 많다고. 그러다 우연찮게 두 작품이 연달아 제 나이에 맞는, 현실적 여자캐릭터를 맡았다"고 설명했다.

천우희는 특히 '우상'을 함께 한 선배 한석규의 조언을 언급했다. 그는 "한석규 선배가 좋은 말씀을 해주신다. '있는 그대로 해라'. 멜로가 가능할 때 많이 하라고, 인간으로서 사랑이 중요하고, 다양한 감정을 표현할 수 있는 게 멜로라고 하셨다. 와닿더라"라며 "인생에서 가장 소중한 게 사랑인데 왜 진부하다고 생각했을까 했다. 앞으로도 끌리는 이야기가 있다면 멜로를 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그는 '버티고'에 대해 "멜로가 중점이라고 생각하지는 않았다. 연인에게 상처받고 새로운 사람을 만나는 이야기가 겉으로, 표면적으로는 보이겠지만 가장 중요한 건 서영이란 인물의 이야기라고 생각했다. 딱히 멜로라고는 생각하지 않았다"고도 말했다.

천우희는 "주위네는 본격 성인 연기라고 했다. 그간 나이가 보이지 않거나 어린 역할을 했다. 주위에서도 어리게 보셨다. 나쁘지는 않지만 저도 성숙한 연기, 나이다운 연기를 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며 "저도 입어본 적 없는 오피스룩을 입는다. 새로운 모습을 기대했다. 특히 주변 지인이나 관객들도 거부감없이 받아들여지길 바랐다"고 덧붙였다.

영화 '버티고'는 10월 16일 개봉한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