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포츠타임 talk] 벤투의 불만 “북한전, 주심이 경기를 자주 끊더라”

박대성 기자 pds@spotvnews.co.kr 2019년 10월 15일 화요일
▲ 벤투 감독, 김일성경기장에서 기자회견 ⓒ대한축구협회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파울로 벤투 감독이 평양 원정 무승부에 아쉬워했다.

한국은 15일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북한과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전을 치렀다. 황의조와 손흥민 투톱으로 북한 골문을 노렸지만, 0-0으로 비기며 3차전을 종료했다.

참 이상한 경기였다. 북한은 미디어와 응원단 방북을 허용하지 않았다. 4만 관중이 모일 거라던 외신 보도와 달리 킥오프 전까지 관중이 보이지 않았다. 벤투호는 무관중 속에서 북한과 경기를 치른 것이다.

경기 뒤에 벤투 감독 인터뷰가 나왔다.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한 벤투 감독은 “주심이 경기를 자주 끊으면서 중단된 시간이 많아 평상시 경기와 다르게 전개됐다. 아쉽지만 원하는 결과를 얻지 못했다. 현재 조1위를 하고있고 앞으로도 조1위라는 목표를 향해 달려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대한축구협회에 따르면, 경기 종료 뒤에 특별한 미디어 활동은 없었다. 감독 기자회견이 끝났고, 선수들은 믹스드존을 통과했다. 벤투 감독과 한국 선수단 일부는 16일 오후 평양에서 출발해 17일 인천에 온다.

북한전을 마친 선수들은 두 갈래로 나뉘어 돌아온다. 김민재, 박지수, 김신욱, 이재익, 정우영, 남태희, 백승호, 이강인 등 9명은 베이징에서 각자 소속 팀으로 돌아간다. 손흥민을 포함한 16명은 인천으로 들어와 해산한다.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