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PO2 포스트게임] '낭떠러지' 염경엽 감독 "하위 타선 막지 못한 것이 패인"

박성윤 기자 psy@spotvnews.co.kr 2019년 10월 15일 화요일
▲ 염경엽 감독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인천, 박성윤 기자] SK 와이번스 염경엽 감독이 15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CAR KBO 플레이오프' 키움 히어로즈와 2차전에서 7-8로 역전패한 뒤 경기를 돌아봤다. SK는 시리즈 스코어 0-2로 궁지에 몰렸다.

SK는 이날 선발투수 앙헬 산체스가 4이닝 10피안타(1피홈런) 6실점(5자책점)으로 부진했다. 타선에서 한동민이 4타점, 로맥이 2홈런을 터뜨리며 활약했으나, 불펜에서 서진용과 문승원이 키움 타선을 막지 못하며 2경기 연속 1점 차 패배를 당했다.

다음은 염경엽 감독과 일문일답이다.

-경기 총평

산체스 실투가 많이 나왔다. 실투들을 놓치지 않고 키움이 쳤다. 막아야 할 하위 타순을 막지 못한 것이 패인이다.

-산체스 교체 타이밍은?

구위는 나쁘지 않았다. 5회 이후로 생각하고 있었다. 김하성에게 맞은 안타가 컸다.

-문승원 고민이 있을 것 같다.

문승원 1차전부터 구위가 나쁘지 않았다. 그랬기 때문에 투입했다. 앞에 막아놨으면 좋은 결과가 났을텐데 그런 부분들이 운이 따르지 않았다고 본다.

-3차전 선발투수는?

헨리 소사다.

스포티비뉴스=인천, 박성윤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