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투수전·타격전 모두 실패' SK, 상처 큰 완벽한 2연패

박성윤 기자 psy@spotvnews.co.kr 2019년 10월 16일 수요일
▲ SK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인천, 박성윤 기자] 14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 SK 와이번스의 플레이오프 1차전은 지독했던 투수전이었다. 키움은 8명, SK는 7명 불펜 투수를 투입한 빡빡한 투수 싸움. 연장 11회말에 첫 점수가 났고 키움의 3-0 승리로 끝났다. 

이어 다음날 하루 만에 경기 분위기는 바뀌였다. 뜨거운 타격전 속에서 SK는 다시 무릎을 꿇었다. 

SK는 15일 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CAR KBO 플레이오프' 키움과 2차전에서 7-8로 졌다. 5전 3선승제인 플레이오프에서 SK는 시리즈 스코어는 0-2로 밀려 벼랑 끝에 몰렸다.

1차전 두 팀 방망이는 잠잠했다. SK는 키움 선발투수 제이크 브리검에게 막혔고 이어 줄줄이 나온 8명의 불펜 투수를 상대로 무득점에 그쳤다. 11이닝 6안타 무득점. 키움 역시 11회초 점수를 뽑을 때까지 험난한 경기를 치렀다. 선발투수 김광현에게 막혔고 김태훈 서진용 정영일 하재훈 박민호의 이어 던지기에 주춤했다. 두 팀 모두 좋지 않은 클러치 성적으로 시리즈를 출발했다.

그러나 2차전은 달랐다. 시작부터 대포가 터졌고, 히트 앤드 런, 기습 번트 등 작전과 적시타 등이 쉴새 없이 터지는 난타전이 이뤄졌다. 

SK 출발은 좋았다. 제이미 로맥이 2회말 선두 타자로 나서 좌월 선제 1점 아치를 그렸다. 이어 한동민은 3회말 2사 3루에 우월 2점 홈런을 터뜨리며 3-0 리드를 이끌었다.

그러나 키움 타선은 바라보고 있지 않았다. 4회초 2루타 2개 포함 5안타를 터뜨리며 3점을 뽑았다. 3-3 동점에서 5회초 키움은 김혜성 2루타와 서건창 적시타, 김하성 좌월 2점 홈런으로 6-3으로 경기를 뒤집었다. 
▲ 한동민 ⓒ곽혜미 기자

SK 타선은 5회말 2사 1, 2루에 앞서 홈런을 터뜨린 한동민이 우중간을 가르는 2타점 2루타를 날려 점수 차를 좁혔다. 이어 로맥이 6회말 선두 타자로 나서 우월 1점 홈런을 쏘아 올려 6-6을 만들었다. 7회말 김성현 좌전 안타와 노수광 우전 안타가 터졌다. 노수광 우전 안타 때 히트 앤드 런 작전이 나왔고 김성현은 3루까지 달렸다. 이어 노수광이 2루를 훔쳐 무사 2, 3루가 됐다. 키움은 불펜 히든카드 조상우를 마운드에 올렸다. SK 김강민은 1타점 유격수 땅볼을 날려 경기를 뒤집었다.

1차전에서 투수전에 밀린 SK가 타격전으로 시리즈 균형을 맞추는 듯했다. 타격 침체가 숙제였던 SK가 긴 침묵을 깨고 일어나 키움을 상대로 반격 신호탄을 쏘기 직전. SK 마운드는 리드를 이어가지 못했다.

7-6 리드를 잡은 8회초 마운드를 이어받은 서진용은 1사에 김웅빈에게 드래그 번트 안타를 맞았고 김규민에게 우익 선상으로 구르는 2루타까지 허용해 1사 2, 3루 실점 위기에 섰다. 이어 이지영에게 1타점 중전 안타를 내주고 문승원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문승원은 대타 송성문에게 1타점 2루타를 맞으며 2차전을 내줬다.

SK가 자랑하는 탄탄한 마운드는 '나노 단위 투수 교체'를 앞세운 키움에 졌다. 한동민, 로맥이 부활 신호탄을 쐈지만, 김하성, 이정후, 김웅빈, 김규민, 송성문 등 젊은 타자들의 파상공세에 SK의 홈런쇼를 지워졌다. 단 두 경기에서 SK는 키움에 마운드도 졌고 타선도 졌다. 완패다.

스포티비뉴스=인천 ,박성윤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