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토리S] 로맥· 한동민 다 깨어났는데 숙면한 최정 방망이

곽혜미 기자 khm@spotvnews.co.kr 2019년 10월 16일 수요일

[스포티비뉴스=인천, 곽혜미 기자] SK 와이번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2019 KBO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2차전이 15일 오후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렸다.

명품 투수전이였던 1차전과 달리 2차전은 화끈한 타격전 양상이었다. 가을 야구 DNA가 깨어났나? 작년 플레이오프를 연상시키듯 로맥과 한동민의 연이은 홈런으로 홈런 공장의 오픈을 알렸다. 한동민은 3회말 2점 홈런, 5회말 2타점 적시 2루타를 터뜨리며 맹활약했다. 로맥은 2회말 선제 솔로 홈런을 터뜨렸고, 6회말 선두타자로 나서 홈런을 쏘아 올려 4번 타자의 역할을 다했다.

그러나 그 사이 최정은 4타수 무안타로 침묵했다. 살아난 팀 타선에 도움을 주지 못했고 필요한 점수를 뽑지 못했다.

승부는 엎치락뒤치락 동점-역전-동점을 반복했다. SK가 필요한 점수를 뽑지 못하고 있을 때 키움은 하위 타선의 맹활약으로 8-7 짜릿한 한점 차 승리를 거두며 한국시리즈 진출에 1승만을 남겼다.

1점차 승부를 따져볼 때 숙면한 최정의 방망이가 아쉬운 시점. 홈에서 2연패에 빠진 SK는 벼랑 끝에 내몰리게 됐다. 

2회말 선두타자로 나서 기선제압 솔로포 폭발시키는 로맥!

로맥, '홈런 공장의 오픈을 알립니다!' 

한동민, '로맥! 나도 간드아~' 3회말 투런포 쾅!

한동민, '다들 잘 보고 있지?' 

최정, '삼진'

'또 삼진...찬스에서도 최정의 안타는 터지지 않았다'

짜릿한 8-7 승리를 거두며 한국시리즈 진출에 1승만을 남겨둔 키움

홈에서 2연패. 벼랑 끝에 내몰린 SK. 고척에서 만회 할 수 있을까?




스포티비뉴스=인천, 곽혜미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