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골목식당' 노라조-앤디 응원속 둔촌동 튀김덮밥집→카레집 변경…골목 솔루션 끝[종합S]

송지나 기자 press@spotvnews.co.kr 2019년 10월 17일 목요일
▲ SBS '골목식당' 사진│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SBS '골목식당' 앤디와 노라조가 둔촌동 튀김덮밥집에 방문했다.

16일 방송된 SBS '골목식당'에서는 앤디가 튀김덮밥집 신메뉴 카레 개발을 도왔다.

이 날 앤디는 둔촌동 튀김덮밥집의 신 메뉴인 카레를 위해 백종원의 수제자로 투입되었다. 과거 직접 만든 카레 음식을 선보인 적 있는 만큼 백종원의 연구실을 빌려면서까지 열심이었다.

열심히 연구한 앤디와 사장의 카레를 시식한 백조우언은 두 가지를 합쳐서 선보이자고 제안했다. 완성도는 앤디의 카레가 높지만, 대용량 조리가 어렵다는 것이었다. 백종원이 떠난 뒤에도 앤디는 튀김덮밥집에 남아 함께 카레를 고민했고 직접 만든 '해물카레수프'까지 전수했다.

또 카레 조리뿐만 아니라 직원회의에도 참여해 의견을 냈다. 하지만 앤디에게 가격 책정에 대해 묻자 당황하며 자리를 피했다.

본격적인 점심 장사에서는 앤디와 사장의 협업으로 바쁜 시간을 무사히 보낼 수 있었고, '사장마인드'를 다시금 새긴 사장은 주방과 홀을 분리해 달라진 면모를 보였다.

카레집으로 변한 튀김덮밥집을 방문한 건 앤디뿐만 아니었다. 히트곡 '카레'가 있는 노라조가 미리투어로 방문한 것. 눈에 띄는 노라조의 의상에 상황실은 물론 사장도 당황했고 문을 열다 당황해 뒷걸음질칠 정도였다.

카레에 일가견이 있다고 자부하는 노라조는 해물카레수프와 수제카레를 주문했다. 수제카레를 먹은 원흠은 "처음 먹어보는 맛이야"라며 고개를 갸웃거렸고 조빈은 아무 말이 없었다. 하지만 해물카레수프는 먹자마자 감탄을 불렀다. 백종원은 "덮밥은 좀 더 잡아야 해요"라며 노라조의 반응을 예상한 눈치였다.

조빈과 원흠은 서로 상반되는 의견을 냈지만 원흠은 "근래 먹어본 카레 중 가장 맛있다"고 칭찬해 사장을 뿌듯하게 했다.

한편 모둠초밥집은 단일 메뉴로 변경 후 좋은 반응을 얻었고, 백종원은 모둠초밥집 사장을 진심으로 응원했다. 옛날돈가스집은 안정적인 분업과 음식 맛을 잡아 호응을 받았다.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