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연봉 20억 빠지는 롯데…포수 FA 참전하나

김건일 기자 kki@spotvnews.co.kr 2019년 10월 17일 목요일
▲ 성민규 단장은 지난달 3일 롯데 자이언츠 신임 단장으로 선임됐다. ⓒ롯데 자이언츠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2016년 시즌을 앞두고 롯데가 손승락 윤길현 송승준과 FA 계약을 맺으며 투자한 금액은 138억 원. 이번 시즌 세 선수의 연봉 총합은 16억 원(손승락 7억 원, 송승준 4억 원, 윤길현 5억 원)이다. 세 선수와 나란히 맺었던 4년 계약은 올 시즌으로 끝났다.

채태인(2억)과 문규현(1억8천)도 올 시즌으로 계약이 만료됐다. 팀 내 연봉 5위 전준우(5억) 또한 FA 자격을 얻는다. 이번 시즌 계약이 끝난 선수들로만 연봉 총액이 20억 넘게 줄어든다. 물론 내부 FA 협상 및 다음 시즌 연봉 협상으로 상황이 변할 수 있지만 빠진 만큼 메워지기 어려운 금액이다.

롯데는 최연소 단장 성민규 단장을 중심으로 구단 색깔을 완전히 바꿨다. 비록 롯데가 육성 기조로 팀 방향을 바꿨지만 2020년은 이대호의 계약 마지막 해. 게다가 올 시즌 팀 연봉 1위에 오르고도 최하위 굴욕을 안았다. 명분이나 구조적인 상황이나 롯데가 FA 시장에 뛰어들 것이라는 시선이 지배적이다.

타 구단 관계자들은 시즌 말미부터 "롯데가 FA 시장에서 포수를 노리지 않겠느냐"라고 내다봤다. 강민호가 삼성으로 이적한 뒤 포수 운용에 어려움을 겪었던 롯데는 이번 시즌을 앞두고 외부 보강 대신 젊은 유망주들에게 기회를 줬으나 결과가 좋지 않았다. 실패를 인정하고 시즌 중 트레이드를 추진했지만 다른 구단들은 롯데를 상대론 '더' 비싼 값을 불렀다.

이번 FA 시장엔 키움 이지영과 NC 김태군 포수 두 명이 자격을 얻는다. 모두 1군에서 즉시 전력감으로 평가받는 포수들이다. 특히 이지영은 가을 야구에서 박동원을 대신해 주전 포수를 꿰차 공수주에서 맹활약하고 있다.

지난해와 달리 이번 겨울엔 포수 수요가 많지 않다는 점은 롯데엔 호재다. 롯데를 제외한 대부분 구단이 주전 포수를 갖고 있다. FA뿐만 아니라 2차 드래프트 시장에서도 선수를 보강할 수 있다. 또 몇몇 1군급 포수의 이름도 트레이드 시장에서 오르내리고 있는 상황이다.

롯데는 현재 새 감독 선임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10월 말에 끝내겠다는 목표대로 막바지 단계에 이른 것으로 알려졌다. 새 감독과 코칭스태프 구성이 끝나면 FA 등 다음 시즌 전력 보강 논의가 적극적으로 이루어질 전망이다.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