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토리S] 페이스오프에서 무너진 정찬성, 오르테가의 뭘 봤길래?

곽혜미 기자 khm@spotvnews.co.kr 2019년 10월 17일 목요일

[스포티비뉴스=서울, 곽혜미 기자] UFC 파이트 나이트 부산 공식 기자회견이 17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렸다.

오는 12월 21일 부산 사직체육관에서 열리는 UFC 파이트 나이트 메인 이벤트에서 대결을 펼칠 오르테가와 정찬성이 드디어 만났다.  

처음 만난 두 사람은 유쾌한 설전을 펼치며 기자회견장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했다. 기자회견이 끝난 후 진행된 페이스오프에서 그 분위기는 정점에 달했다. 페이스오프는 보통 경기를 앞두고 두 선수가 얼굴을 밀착해 긴장감 넘치는 주먹 다짐 포즈나 서로를 노려보는 것이 대다수인데 이날 오르테가의 예상치 못한 한방이 '코리안 좀비' 정찬성을 무너뜨렸다. 

그것은 바로 한국에서 배운 '애교하트' 공격! 오르테가는 정찬성에게 잠시만 시간을 달라는 포즈를 취하더니 주머니를 주섬주섬하며 애교하트를 꺼내 보이는 전형적인 한국형 애교하트를 발사했다. 정찬성과 취재진 모두가 전혀 예상하지 못한 공격에 기자회견장이 한순간 웃음바다가 됐다. 애교하트 공격에 무너진 정찬성은 손으로 얼굴을 가리며 부끄러운 모습을 보였고 오르테가는 겸연쩍은 미소를 날렸다. 긴장감 넘치는 경기를 앞두고 오르테가의 유쾌한 면모를 볼 수 있는 시간이었다. 

드디어 만난 정찬성과 오르테가


오르테가, "올해 최고의 이벤트가 될 것" 

정찬성, "빨리 싸우고 싶어 미치겠어요" 

오르테가-정찬성, 미소가 아름다운 두 파이터 

"정찬성, 나보다 그래플링이 강하다고? 여기서 한번 해볼까?" 유쾌한 도발 시전하는 오르테가 

정찬성, '여기선 아니죠' 


기자회견이 끝나고 시작된 페이스오프

서로를 바라보는 오르테가와 정찬성

오르테가, '코좀, 잠시만' 

UFC 아시아 태평양 지사장 케빈 장(가운데)과 정찬성(오른쪽)을 당황케한 오르테가의 주머니 주섬주섬




오르테가가 주머니에서 꺼낸 것은 바로 애교하트!

오르테가의 예상치 못한 공격에 빵 터진 정찬성 

손으로 얼굴을 가린 정찬성과 겸연쩍은 미소를 짓는 오르테가 

오르테가, '하고 나니 쑥스럽네' 

정찬성, '오르테가 하트 뭐야 뭐야' 

오르테가, 끝까지 하트 사랑

오르테가-정찬성, '12월 21일 부산에서 만나요!' 

스포티비뉴스=서울,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