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솔샤르의 믿음 "첼시전, 훌륭했다…반등할 것이다"

이민재 기자 lmj@spotvnews.co.kr 2019년 10월 17일 목요일
▲ 마커스 래시포드(왼쪽)와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부진에서 벗어나야 한다.

맨유는 21일(한국 시간) 리버풀과 2019-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9라운드 홈경기를 펼친다. 현재 2승 3무 3패로 리그 12위에 떨어진 맨유가 리그 선두인 리버풀을 만난다.

최근 맨유는 어려움을 겪고 있다. 떨어지는 전력, 잦은 부상, 감독의 경질설까지 여러 이슈가 쏟아지고 있다. 새 감독 후보 이름까지 언급됐다. 그러나 구단에서는 솔샤르 감독을 해고하지 않고 믿음을 주겠다는 뜻을 밝혔다.

솔샤르 감독은 17일(한국 시간) '스카이스포츠'와 인터뷰에서 "우린 야망이 있다. 우리의 목표는 승리하는 것이다. 우승 트로피도 따내야 하고, 올바른 방법으로 경기해야 한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우리는 몇몇 젊고 훌륭한 선수들이 있다. 미래를 위해 나아가고 있다. 미래를 모집하는 중이다"라고 리빌딩 과정임을 강조했다.

팀을 개편하고 있지만 그럼에도 경기력이 좋지 않다. 솔샤르 감독은 "우리는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 그러나 우린 다시 반등할 것이다. 지난 6주간 결과는 매우 힘들었다. 첼시전은 우리가 얼마나 잘할 수 있는지를 보여주는 경기였다"라고 말했다.

맨유는 첼시와 프리미어리그 1라운드 첫 경기서 4-0으로 압도적인 승리를 따냈다. 지난 시즌과 달라진 경기력으로 기분 좋은 출발을 기록했다. 

마지막으로 솔샤르 감독은 올 시즌 각오를 밝히면서 "우린 다시 돌아올 것이다"라고 힘줘 말했다.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