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해피투게더4' 가수 별 "이제 출산은 그만"

장지민 기자 press@spotvnews.co.kr 2019년 10월 17일 목요일
▲ '해피투게더4' 장면.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해피투게더4'에 출연한 가수 별이 셋째 출산이 마지막 출산임을 못 박았다.

17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4'에서는 별이 셋째 출산 소식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별은 셋째를 출산하고 첫 예능에 출연했다. 별은 출산한지 100일도 안 됐다면서 "둘째 때 가족계획이 끝났었고 수많은 인터뷰에서 우리는 끝났다고 얘기했는데 정말 너무 뻘쭘하더라"라고 속내를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별은 "남편(하하)이 어느 순간부터 술을 먹고 들어오면 우리 딸은 어떻게 생겼을까. 딸을 낳으면 어떤 기분일까. 이런 얘기를 하더라"면서 그 타이밍이 유재석이 딸 나은이를 가진 후부터였다고 덧붙였다. 유재석은 "옛날부터 하하씨가 굉장히 딸을 바랐었다"면서 동감했다. 

이어 별은 "(백지영이)제가 넷째를 낳으면 자기 둘째 낳겠다더라"는 사실을 폭로해 이목을 끌었다. 그 말에 백지영은 혼자 임신하면 외로워서 그랬다며 "얘는 애가 잘 들어서는 것 같아가지고"라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별은 "그건 맞는데, 전 이제 진짜 끝이에요"라고 못을 박아 웃음을 자아냈다.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