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익사? 실족? '그알' 30년간 묻혀있던 의문사, 故이철규씨 사건 다룬다

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2019년 10월 19일 토요일

▲ 제공|SBS '그것이 알고싶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 SBS '그것이 알고싶다'가 30년 전 이철규씨 사망 사건을 파헤친다.

오는 19일 방송되는 '그것이 알고 싶다'는 '나는 어떻게 죽었는가? - 25세 청년 이철규의 마지막 하루' 편을 선보인다. 30년 전 숨진 채 발견된 조선대 교지 편집장, 청년 이철규씨의 사망 원인을 분석한다.

1989년 5월 광주 제4수원지에서 새까만 얼굴과 퉁퉁 부은 몸으로 신원을 파악하기 힘든 시신 한 구가 수원지 관리인에게 발견됐다. 현장 수습을 위해 도착한 경찰조차 혀를 내두를 만큼 참혹했던 모습은 수많은 광주 시민에게 지울 수 없는 충격을 남겼다.

그는 조선대학교 전자공학과 4학년에 재학 중이던 이철규(당시 25세)씨였다. 1989년 5월 3일 친구들과 생일파티를 하기 위해 저수지 근처를 찾았던 그가 주검이 돼 발견된 것이다.

발견 20일 후, 검찰은 고(故) 이철규 씨 사인을 '실족에 의한 익사'라고 발표했다. 제 4수원지의 절벽을 건너던 중 실족해 익사했다는 설명이다. 시신의 상태가 참혹해 보였던 것은 오랫동안 물속에 빠져있어 부패가 심해졌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시신의 상태는 그것만으로 이해하기에 어려운 부분이 많았다고 '그것이 알고싶다'는 전했다. 손목에는 무언가에 묶여 있던 자국이 있었고, 다리에는 무언가에 찔리고 긁힌 상처들이 있었다는 것. 뿐만 아니라 검찰이 주장한 실족 지점의 수심은 176cm였던 고 이철규 씨 키보다 낮은 1.6m였다.

고 이철규 씨를 잘 아는 지인들은 그가 그곳에 갈 이유도 없고, 수영을 잘했기에 수심이 낮은 곳에서 익사하지 않았을 거라 주장하면서 그의 죽음에 강한 의혹을 품었다. 이에 조선대학교 선후배들은 그의 마지막 행적을 추적하기 위해 광주 시내를 돌아다녔고, 그가 제4수원지 바로 옆 삼거리에서 택시 검문을 받았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검문 사실이 밝혀지자 경찰은 택시 강도 예방 차원의 단순 검문이었고 검문을 받다 도망간 사람이 고 이철규 씨라는 것도 모르고 있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당시 대책위 상황실장은 "국가보안법으로 300만 원 현상금에 1계급 특진이 걸려 있다. 그 1계급 특진을 놔두고 철수할 경찰이 누가 있냐"고 반문했다.

당시 고 이철규 씨는 조선대학교 교지의 편집장으로 북한 관련 글을 실었다는 이유로 수배령이 떨어져 현상금과 특진이 걸려있던 상황이었다. 경찰은 택시 검문을 받다가 고 이철규 씨가 도주했고 그를 잡지 못한 채로 철수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시신이 발견된 이틀 뒤 이철규 씨 죽음과 관련된 미국의 논평이 이례적으로 발표되었다. 미국 국무성 논평은 다음과 같다. "‘이것은 개탄스럽고 잔악한 행위이다. 살인자가 밝혀져 엄벌에 처해지기를 바란다."

제작진은 오랫동안 풀지 못했던 그 날의 진실에 다가가기 위해 많은 방법을 동원했다. 당시 집중적으로 문제가 제기되었던 부검에 대해 법의학적 분석을 진행했고, 7가지의 충돌 실험을 통해 진실에 한 발짝 다가갔다. 또한, 사건 당일 행적과 관련된 수많은 사람을 만났다. 그리고 마침내 제작진은 그가 5월 3일에 사망한 것이 아닐 수도 있다는 결정적인 증거 2가지를 확보했다. 과연 5월 3일의 진실은 무엇이었을까?

'그것이 알고 싶다' 측은 "19일 30년 동안 묻혀있던 고 이철규 씨 죽음에 대해서 추적해본다. 그리고 억울하게 사인을 밝히지 못하는 수많은 ‘의문사’를 풀 열쇠가 무엇인지 찾아가 본다"고 덧붙였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