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속보] 위기의 토트넘, 후반 시작과 함께 손흥민 긴급 투입

박주성 기자 jspark@spotvnews.co.kr 2019년 10월 20일 일요일

▲ 손흥민 ⓒ신인섭 통신원

[스포티비뉴스=런던(영국), 신인섭 통신원] 위기에 빠진 토트넘 홋스퍼가 급히 손흥민 카드를 꺼냈다.

토트넘 홋스퍼는 19일 밤 11(한국 시간)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 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9라운드에서 왓포드에 0-1로 선제골을 허용한 채 전반을 마쳤다.

홈팀 토트넘은 3-4-2-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전방에 케인을 뒀고 2선에 모우라, 알리를 배치했다. 중원에는 로즈, 윙크스, 시소코, 오리에, 스리백은 베르통언, 알더베이럴트, 산체스, 골문은 가자니가가 지켰다.

경기 시작과 함께 왓포드의 선제골이 터졌다. 전반 6분 오른쪽 측면에서 얀마트의 크로스를 두쿠레가 해결하며 토트넘의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 토트넘은 총공세를 펼쳤으나 동점골을 기록하지 못하고 전반을 마쳤다.

결국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은 후반 시작과 함꼐 산체스를 빼고 손흥민을 투입했다. 수비를 포백으로 바꾸고 에이스 손흥민을 투입하며 후반 반격을 시작했다. 과연 손흥민이 포체티노 감독의 선택에 응답할지 관심이 모아진다.

스포티비뉴스=런던(영국), 신인섭 통신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