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현장 REVIEW] '손흥민 45분+알리 골' 토트넘, 꼴찌 왓포드와 1-1 무

박주성 기자 jspark@spotvnews.co.kr 2019년 10월 20일 일요일

▲ 토트넘 골 ⓒ신인섭 통신원

▲ 손흥민

[스포티비뉴스=런던(영국), 신인섭 통신원] 토트넘 홋스퍼가 왓포드가 겨우 비겼다.

토트넘 홋스퍼는 19일 밤 11(한국 시간)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 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9라운드에서 왓포드와 1-1 무승부를 거뒀다. 이로써 토트넘은 승점 12점으로 리그 7위로 올라섰다. 왓포드는 승점 4점으로 최하위를 유지했다.

홈팀 토트넘은 3-4-2-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전방에 케인을 뒀고 2선에 모우라, 알리를 배치했다. 중원에는 로즈, 윙크스, 시소코, 오리에, 스리백은 베르통언, 알더베이럴트, 산체스, 골문은 가자니가가 지켰다.

원정팀 왓포드는 5-3-2 포메이션을 꺼냈다. 전방에 웰백과 페레이라가 자리했고 중원에 두쿠레, 찰로바, 클레버리가 자리했다. 수비에는 홀레바스, 카바셀레, 도슨, 카스카트, 얀마트, 골문은 포스터가 지켰다.

경기 시작과 함께 웰백은 허벅지 통증을 호소하며 쓰러졌다. 결국 왓포드는 웰백을 빼고 데울로페우를 투입했다. 이후 왓포드의 선제골이 터졌다. 오른쪽 측면에서 얀마트의 크로스를 두쿠레가 해결하며 토트넘의 골망을 흔들었다.

실점을 내준 토트넘은 다급했다. 전반 10분 시소코의 중거리 슈팅은 크게 떴다. 전반 16분 로즈는 페널티박스 안에서 넘어졌지만 경기는 그대로 진행됐다. 전반 28분 오리에의 크로스는 골키퍼에게 잡혔다. 전반 32분 알리에게 좋은 패스가 왔지만 선택이 늦었다.

전반 37분 데울로페우는 베르통언에 걸려 넘어졌다. 이후 주심은 비디오판독을 거쳤고 그대로 진행했다. 전반 40분 모우라는 오프사이드에 걸렸다. 전반 41분에는 모우라가 상대에게 어깨를 가격당해 잠시 쓰러졌다. 결국 토트넘은 0-1로 뒤친 채 전반을 마쳤다.

토트넘은 후반 시작과 함께 손흥민을 투입했다. 이후 손흥민은 후반 3분 강력한 슈팅으로 골대를 때렸다. 후반 13분에는 측면 패스를 빠르게 침투해 크로스로 연결했다. 다급한 토트넘은 후반 17분 모우라를 빼고 라멜라를 투입했다.

토트넘은 후반 25분 윙크스를 빼고 은돔벨레를 투입했다. 토트넘은 계속해서 왓포드를 몰아붙이며 동점골을 노렸다. 후반 41분 알리가 골키퍼의 공을 빼앗아 골을 넣었다. 이후 비디오 판독이 실행됐지만 골은 그대로 인정됐다.

스포티비뉴스=런던(영국), 신인섭 통신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