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포츠타임 Hero] ‘골대 강타’ 손흥민, 토트넘 분위기를 바꿨다

박주성 기자 jspark@spotvnews.co.kr 2019년 10월 20일 일요일

▲ 손흥민(오른쪽)

[스포티비뉴스=런던(영국), 신인섭 통신원] 손흥민의 투입이 경기 분위기를 바꿨다.

토트넘 홋스퍼는 19일 밤 11(한국 시간)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 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9라운드에서 왓포드와 1-1 무승부를 거뒀다. 이로써 토트넘은 승점 12점으로 리그 7위로 올라섰다. 왓포드는 승점 4점으로 최하위를 유지했다.

홈팀 토트넘은 3-4-2-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전방에 케인을 뒀고 2선에 모우라, 알리를 배치했다. 중원에는 로즈, 윙크스, 시소코, 오리에, 스리백은 베르통언, 알더베이럴트, 산체스, 골문은 가자니가가 지켰다.

토트넘은 불과 전반 6분 만에 실점을 내줬다. 측면에서 올라온 얀마트의 크로스를 두쿠레가 해결하며 리드를 허용했다. 이후 토트넘은 총공세를 펼치며 동점골을 노렸으나 왓포드의 수비를 뚫지 못했다.

결국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은 후반 시작과 함께 산체스를 빼고 손흥민을 투입했다. 손흥민의 투입은 성공이었다. 토트넘의 공격이 손흥민의 속도와 함께 살아난 것이다. 손흥민은 후반 3분 강력한 슈팅으로 골대를 때리기도 했다.

결국 후반 41분 알리의 골이 터지며 토트넘은 간신히 무승부를 거뒀다. 손흥민의 투입으로 토트넘의 분위기가 달라지면서 겨우 승점 1점을 얻을 수 있었다. 손흥민은 피곤한 상태에서도 토트넘에서 가장 돋보이는 활약을 펼쳤다.

스포티비뉴스=런던(영국), 신인섭 통신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