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프로 첫 퇴장' 이강인, 최소 1경기 결장 유력

한준 기자 hjh@spotvnews.co.kr 2019년 10월 20일 일요일
▲ 산티아고 아리아스에게 백태클을 한 이강인 ⓒ연합뉴스/AFP


[스포티비뉴스=한준 기자] 프로 데뷔 후 첫 퇴장을 기록한 이강인(18, 발렌시아CF)의 징계는 1경기가 될 가능성이 높다. 

이강인은 한국 시간으로 20일 새벽 스페인 마드리드 완다 메트로폴리타노에서 열린 2019-20 스페인 라리가 9라운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전에 후반 32분 교체 출전했다.

발렌시아는 0-1로 끌려가던 상황에 마지막 교체 선수로 이강인을 투입했고, 후반 37분 주장 다니 파레호의 프리킥으로 동점골을 얻었다. 왼쪽 측면 미드필더로 배치된 이강인은 무난히 팀 플레이에 주력했으나 후반 45분 아틀레티코 라이트백 산티아고 아리아스의 돌파를 뒤로 따라오다 백태클로 저지했다.

무리한 태클로 경고가 나왔는데, VAR 판독을 통해 직접 퇴장이 됐다. 라리가의 개정된 규정에서 어떤 상황에서든 뒤에서 들어온 태클, 주의력이 부족한 태클, 아킬레스 건을 향한 태클은 퇴장으로 명시됐다. 이강인은 그에 해당하는 태클로 명백한 퇴장을 당했다.

라리가 퇴장 규정에 따르면 최소 1경기 출전 정지 징계가 내려진다. 파울의 공격성에 따라 심판위원회 결정으로 추가 징계가 내려질 수도 있다. 이 경우 최대 2경기 출전 정지 징계가 내려질 수 있다.

이강인이 범한 파울은 당초 경기를 주관한 아드리안 코르데로 주심이 경고를 꺼내든 파울이었다. VAR 판독을 통해 퇴장으로 바뀌었다. 

이강인이 범한 태클에 아리아스의 양말이 찢어지는 등 거친 태클이기도 했다. 그러나 현지 전문가들은 1경기 징계로 그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스페인 스포츠 신문 엘데스마르카 편집장인 다비드 토레스는 "한 경기 징계가 매우 유력하다"는 의견을 전했다.

이 경우 이강인은 한국 시간으로 28일 오전 5시에 킥오프하는 오사수나와 라리가 10라운드 경기에 빠진다. 24일 새벽 4시에 킥오프하는 릴과의 2019-20 UEFA 챔피언스리그 경기는 연동되지 않아 출전이 가능하다.

라리가 징계가 1경기로 그치면 이강인은 31일 세비야와 홈 경기인 11라운드부터 라리가 무대에 설 수 있다.

축구 통계 전문 매체 Opta에 따르면 이강인은 21세기 출생 선수 중 처음으로 라리가 무대에서 퇴장당한 선수가 됐다.

스포티비뉴스=한준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