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포항 7경기 무패 끝, 김기동 감독 "전북 압박 생각보다 더 강해"

유현태 기자 yht@spotvnews.co.kr 2019년 10월 20일 일요일
▲ 김기동 감독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티비뉴스=전주, 유현태 기자] "전북 압박이 생각보다 더 강했다."

포항 스틸러스는 20일 '전주성'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34라운드에서 전북 현대에 0-3으로 졌다.

김기동 감독은 "상대는 우승을 다투는 팀이다. 강하게 압박할 것이라고 생각하고 준비했다. 압박이 생각보다도 더 강했고 당황했다. 실수를 많이 저지르면서 실점도 하고 하고 싶은 것을 하지 못했다. 후반에는 조금 더 좋아졌는데 추가 실점을 했다. 득점에 포커스를 맞추고 만회하려고 했는데 실패했다. 반성하고 분위기를 추스르고 해보겠다"고 경기 소감을 밝혔다.

김 감독은 공을 소유하면서 전북을 공략할 계획을 밝혔다. 하지만 전북의 압박이 강력했다. 김 감독은 "전북이 압박을 많이 하기 때문에 팔로세비치가  신형민 선수 옆에서 움직이길 원했다. (팔로세비치가) (정)재용이, (이)수빈이 쪽으로 많이 내려와 일류첸코가 고립됐다. 밖에서 이야기를 했지만 소통이 원활하지 못했다. 교체해서 다른 선수가 해줄 것이라고 생각했다. 너무 압박이 강해서 저희가 경기를 하는 데에 어려움이 있었던 것 같다"고 진단했다.

스포티비뉴스=전주, 유현태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