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승' 모라이스 감독 "승리는 오늘만 만끽, 서울전 준비"

유현태 기자 yht@spotvnews.co.kr 2019년 10월 20일 일요일
▲ 모라이스 감독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티비뉴스=전주, 유현태 기자] 이번 승리는 오늘까지 만끽하고 다시 복귀해서 FC서울전을 준비하겠다."

전북 현대는 20일 '전주성'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34라운드에서 포항스틸러스에 3-0으로 이겼다.

모라이스 감독은 "선수들에게 축하한다고 말하고 싶다. 포항이 파이널라운드 전까지 좋은 경기력으로 결과까지 냈었다. 결과는 3골 차이지만 경기는 쉽지 않았다. 전반부터 선수들이 좋은 조직력과 골 결정력을 보여줘서 이런 결과를 얻었다. 이번 승리는 오늘까지 만끽하고 다시 복귀해서 FC서울전을 준비하겠다"고 경기 소감을 밝혔다.

강력한 압박으로 결과를 냈다. 모라이스 감독은 "조직력 훈련은 다같이 경기장에서 맞추는 것을 훈련했다. 더 중요하게 생각한 것은 팀 분위기다. 워낙 뛰어난 선수들이 모여 있고, 중요한 경기였던 만큼 누가 들어가더라도 다 똑같은 경기장에 나갔다. 후보 선수들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그런 점이 더 중요했다고 생각했다. 뒤에서 궂은 일을 마다하지 않는 선수들이 있어야 우승할 수 있을 것 같다"고 평가했다.

1골 1도움을 기록한 문선민에 대해 모라이스 감독은 "문선민이 공격 포인트를 계속 올려주고 있어서 팀에 도움이 되고 있다. 다른 선수들이 같이 해줬기 때문에 문선민이 두 자릿수 골과 도움을 올릴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다른 칭찬들보다는, 기자들께서도 많은 말을 써주시길 부탁한다"고 말했다.

전반 중반 부상으로 최철순이 교체되는 '불운'도 있었다. 모라이스 감독은 "무릎 통증을 호소했다. 정밀 검사를 하려고 한다. 아마 내측 인대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스포티비뉴스=전주, 유현태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