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포츠타임 톡] 이소영 "이재영 봉쇄 작전, 약속대로 잘 통했다"

조영준 기자 cyj@spotvnews.co.kr 2019년 10월 22일 화요일

▲ 이소영 ⓒ KOVO 제공

[스포티비뉴스=장충, 조영준 기자] 강소휘-러츠-이소영으로 이어지는 삼각편대가 맹활약한 GS칼텍스가 우승후보 흥국생명을 잡았다.

GS칼텍스는 22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20 시즌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 1라운드 경기에서 흥국생명을 세트스코어 3-0(25-21 25-23 27-25)으로 이겼다.

GS칼텍스는 지난 2018~2019 시즌 플레이오프에 진출했지만 한국도로공사에 무릎을 꿇었다. 챔피언 결정전 진출에 실패한 GS칼텍스는 올 시즌 약점인 중앙을 보완하며 시즌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이 경기에서 강소휘와 메레타 러츠(미국)는 각각 15점을 올렸다. 이소영도 12점을 올리며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경기를 마친 이소영은 "시즌 첫 경기를 홈에서 치렀다. 스타트를 좋게 끊어서 다행이고 이제 막 시작했으니 앞으로 좋은 흐름이 계속 이어졌으면 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강소휘는 "경기 막판에는 잘 안됐다. 그 때는 좀 벌렁벌렁했는데 이기니 기분이 좋다"며 승리를 만끽했다.

GS칼텍스는 3-0 셧아웃 승리를 거뒀지만 매 세트 접전을 펼쳤다. 강소휘는 랠리가 계속 이어지다보니 다들 지쳐서 랠리가 길어졌다. 별이 떨어지는 것 같았다"며 웃으며 말했다.

▲ 강소휘 ⓒ KOVO 제공

이날 GS칼텍스 선수들은 상대 주공격수인 이재영을 막는데 집중했다. 206cm의 장신 공격수 러츠는 높은 블로킹으로 이재영을 봉쇄했다. 또한 목적타 서브를 철저하게 이재영에게 넣었고 대각으로 때릴 때는 미리 수비 위치를 잡아 공격을 걷어 올렸다.

이소영은 "미리 준비하고 약속한대로 한 것이 잘 통해 (이)재영이를 막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밝혔다.

올 시즌을 앞둔 GS칼텍스는 미들 블로커 한수지를 영입했다. 또한 경기 도중 러츠가 중앙으로 이동해 블로킹과 중앙 공격을 책임지는 패턴도 마련했다.

이소영은 "가운데서 많이 도와주다보니 우리도 편하게 하는 것 같ㄷ. 높이가 좋아져서 수비나 공격도 수월해졌다"고 말했다.

스포티비뉴스=장충, 조영준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