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토리S] 아껴둔 세리머니 방출한 두산, 끝내기로 이겼지만 어리둥절

한희재 기자 hhj@spotvnews.co.kr 2019년 10월 23일 수요일
[스포티비뉴스=잠실, 한희재 기자] 두산이 키움과의 한국시리즈 1차전에서 끝내기 승리를 거두며 먼저 승기를 잡았다. 

선취점을 기록한 건 준PO와 PO 경기를 치르며 올라온 키움이었다. 하지만 두산은 2회말 경기를 역전시키고 그간 하지 못한 세리머니와 함께 분위기를 달궜다. 

공격력을 무기로 한국시리즈까지 오른 키움의 방망이도 침묵하지는 않았다. 6회 3점을 올리며 추격을 시작한 키움은 7회 두 점을 추가하며 동점을 만드는 데 성공했다.

초반 기세가 꺾인 두산의 분위기는 가라앉기 시작했고 경기는 9회말 동점 상황, 첫 타자 박건우의 평범한 플라이를 키움 유격수 김하성이 놓치며 무사 1루가 됐고 다음 타자 정수빈이 희생번트를 성공 시킨 후 1루까지 전력 질주 슬라이딩해 세이프. 주자는 무사 1, 2루가 됐다. 

이어 페르난데스가 투수 땅볼을 치며 1사 2, 3루가 됐지만 3피트 아웃 상황에 대한 키움측의 비디오 판독 요청으로 주자들의 진루는 무효가 됐고 달아오른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었다.

김재환이 볼넷을 얻어 주자 만루가 돼 찬스를 이어간 두산은 오재일이 중견수 안타를 치며 팽팽하던 1차전 승리를 가져갔다. 

하지만 승리한 두산 선수들은 키움 장정석 감독의 어필로 끝내기 세리머니를 즐기지 못했다. 

이유는 타자 주자 오재일이 1루 주자 김재환을 추월했다는 것.

선행 주자를 추월하면 추월한 주자는 아웃이지만 경기는 9회말 1사 만루 상황. 안타로 이미 끝내기 승리가 결정됐고 오재일은 추월 아웃 판정을 받으며 경기는 끝났다. 

경기 후 장정석 감독은 "내가 아웃카운트를 착각했다" 설명했다.

스포티비뉴스=잠실, 한희재 기자


2회 안타를 기록하고 기뻐하는 허경민


2회 안타로 주자 만루를 만든 최주환


2회 역전 적시타를 친 박세혁도 세리머니를 펼친다.


3회초 무사 만루 위기를 맞았던 린드블럼은 병살타를 유도하고 무실점으로 이닝을 마친 후 환호했다.


4회말 1사 3루, 1타점 적시타를 친 두산 김재호의 스웨그 넘치는 세리머니


4회말 2타점 2루타를 치며 환호하는 페르난데스



오재일은 9회말 끝내기 안타를 기록했지만 평소 같은 세리머니를 하지 못했다. 


물세례가 쏟아지고 축하의 펀치가 날아다닐 끝내기 상황이지만 


아웃 카운트를 착각해 "타자 주자 오재일이 1루 주자 김재환을 추월했다"며 어필한 키움 장정석 감독 때문


평소보다 더 거칠었을 세리머니를 생략한채 승리의 인사하는 오재일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