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유승준 "악플러도 소중한 사람, 악플 다시느라 수고 많다"

정유진 기자 u_z@spotvnews.co.kr 2019년 10월 24일 목요일

▲ 유승준이 악플러를 언급했다. 출처l 유승준 SNS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가수 유승준이 유튜브 활동을 본격적으로 시작한 가운데, 악플러들에 메시지를 전했다.

유승준은 24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유튜브 영상 업로드를 알리며 "혼자서 하니까 쉽지 않다. 그래도 재미있는 것 같다"면서 "왜 진작 이런 소통의 통로를 시작하지 않았을까 이런 생각도 들었는데. 늦게나마 시작해 너무 좋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악플러님들도 시간 내셔서 악플 다시느라고 수고가 많다. 관심이라도 주셔서 감사하다. 모두 저에게는 소중한 사람"이라고 말했다. 

유승준은 최근 유트브 채널 'Yoo Seung Jun OFFICIAL'에 영상을 업로드하면서 유튜브 활동을 시작했다. 그의 유튜브 시작에 일부 누리꾼들은 궁금증 내비치기도 했지만, 대다수 누리꾼들은 차가운 시선을 보냈다. 그는 17년째 병역 기피 의혹을 받는 상황.

▲ 유튜브 활동을 시작한 유승준. 유승준 유튜브 채널 영상화면 캡처

유승준은 2002년 입대를 앞두고 미국 시민권을 취득해 병역 기피 의혹에 시달렸다. 당시 병무청은 출입국관리법 11조에 따라 법무부에 유승준 입국 금지를 요청했고, 법무부는 유승준의 입국을 제한했다. 이에 한국 땅을 밟지 못하게 된 유승준은 지난 2015년 8월 한국 입국을 위해 재외 동포 체류자격의 사증 발급을 신청했다.

1,2심에서는 유승준의 청구를 기각했지만, 지난 7월 대법원은 유승준의 비자 발급을 거부하는 건 위법이라는 판결을 내렸고 사건을 서울고등법원으로 환송했다. 이에 지난달 20일 파기환송심 첫 재판이 열렸고, 선고기일은 11월 15일에 열린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u_z@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