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리버풀전 가장 위협적이었던 손흥민, "미안하다" 고개 숙인 이유는?

이종현 기자 ljh@spotvnews.co.kr 2019년 10월 28일 월요일

▲ 경기 후 자신이 결정적인 찬스를 놓친 것에 대해 동료와 팬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한 손흥민. 하지만 그는 리버풀전 가장 위협적인 토트넘 공격수였다. ⓒ노상현 통신원

[스포티비뉴스=리버풀(영국), 노상현 통신원 / 김효은 영상 기자] 골대를 두 번이나 맞춘 탓일까. 경기 후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의 표정은 유독 좋지 않았다. 그리고 "미안하다"는 말을 연신했다.

토트넘은 28일 오전 1시 30분(한국 시간) 영국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2019-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PL) 10라운드 리버풀 원정 경기에서 1-2로 졌다. 전반 1분 만에 손흥민의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오자 달려든 해리 케인이 선제골을 기록했다. 하지만 토트넘은 경기 내내 밀렸고, 연이어 실점했다.

손흥민은 해리 케인과 크리스티안 에릭센과 함께 4-3-3 포메이션의 스리톱을 구성했다. 왼쪽 윙어로 뛰었다. 손흥민은 전반 1분 만에 리버풀의 수비수 둘을 제치고 슈팅을 기록했다. 아크 왼쪽이었다. 강력한 슈팅을 막으려던 리버풀의 센터백 데얀 로브렌의 머리를 말고 살짝 굴절돼 골대를 강타했다. 쇄도한 케인이 머리로 돌려 선제골을 안겼다.

'유럽 챔피언' 리버풀은 유독 홈 안필드에서 강하기로 유명한데, 토트넘과 경기 전까지도 리버풀은 안필드 11연승을 달리고 있었다. 선제골을 허용했지만, 리버풀은 자신들만의 플레이로 토트넘을 압박하고 짓눌렀다. 결국 후반전 2골을 만들었다.

토트넘이 내내 밀리던 경기를 했던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손흥민은 후반 3분에도 파울로 가차니가의 골킥을 그대로 내달려 역습 기회를 만들었다. 이번에도 로브렌, 그리고 내내 슈퍼세이브를 기록한 알리송 골키퍼까지 제치고 왼발로 슈팅했다. 골포스트 상단을 맞추고 나왔다. 두 번째 찬스를 놓친 손흥민은 유독 아쉬워했다.

이 경기 전까지 유럽 무대 진출 이후 121골을 기록했던 손흥민. 차범근 전 국가대표 팀 감독과 한국인 유럽 무대 최다 골 타이기록이었다. 리버풀전 득점을 기록하면 새로운 기록을 세울 수 있었기 때문에 개인적인 동기부여는 있었을 듯하다.

하지만 그는 경기 후 "선수도 마찬가지고, 많은 팬분들이 멀리 와서 응원해주셨는데, 좋은 찬스에서 득점하지 못해 선수로서 팬들에게 많이 죄송스럽다. 찬스가 왔을 때 넣어줬어야 하는데…밑에서(미드필더, 수비수, 골키퍼) 고생한 선수들에게도 미안하다"라며 기회를 살리지 못한 자신을 자책했다. 

표정이 좋지 않았던 손흥민에게 더 질문할 수도 없을 노릇이었다. 이 말을 남길 손흥민은 한국 취재진과 인터뷰를 마쳤다.

스포티비뉴스=리버풀(영국), 노상현 통신원 / 김효은 영상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