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팬 여러분 고마워요~' K리그, '추꾸감사절' 이벤트 준비

김도곤 기자 kdg@spotvnews.co.kr 2019년 11월 01일 금요일

▲ K리그가 준비한 '추꾸감사절'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티비뉴스=김도곤 기자] 지난 3월, 봄과 함께 찾아온 ‘하나원큐 K리그 2019’ 흥행 훈풍이 가을까지 이어지고 있다. K리그1 관중 수는 35라운드 기준 전년 대비 46.3%가 증가했고, K리그2는 34라운드 기준 무려 79.4%나 증가했다. 팬들의 관심에 보답하기 위해 K리그 구단들은 홈 마지막 경기에서 팬들과 함께하는 ‘추꾸감사절’을 선보인다.

K리그2 우승을 확정 지은 광주는 특별한 주말을 보낼 예정이다. 먼저, 우승을 기념해 트로피를 가까이서 만나볼 수 있는 트로피투어가 경기전날인 2일 토요일 오후 1시부터 9시까지 광주월드컵경기장 옆 롯데아울렛 외곽에서 열린다. 다음날인 3일 일요일에는 오후 3시에 예정된 전남전 종료 후 우승시상식이 진행되며, 홈 피날레 불꽃놀이, 팬 감사 하이파이브 등 팬들과 함께할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가 기다리고 있다.

포항은 3일 일요일 오후 2시 포항스틸야드에서 시즌 마지막 홈경기를 치른다. 포항은 ‘팬 감사 ’핫‘하데이’라는 이름으로 팬과 선수가 함께 팀을 구성해 리프팅 릴레이, 제기차기 등을 겨루어 승리 팀에게는 구단 MD상품 등 다양한 선물을 증정한다. 또한, 이벤트 참가자 중 20명을 선정해 경기 공식 입장 시 선수들과 ‘승리의 하이파이브’를 하는 시간을 갖는다.

2일 토요일 오후 1시 부천종합운동장에서 홈경기를 갖는 부천은 선착순 200그룹을 대상으로 선수와 함께 사진을 찍은 뒤 인화 후 액자를 증정한다. 이어서, 팬과 선수단이 함께 시즌 감사 영상을 감상하고, 단체 사진을 촬영하는 ‘Thank you very MATCH’ 그리고 ‘2019 부천FC1995 어워즈’ 등 한 해 동안 팬들이 보내준 성원에 감사하는 마음을 담은 이벤트를 준비했다.

그 밖에 수원은 2일 홈경기에서 팬들과 선수와 교감할 수 있는 메시지 카드를 전달하고, 3일 부산구덕운동장에는 팬 감사 부스 운영, 안산에서는 경기 종료 후 불꽃놀이가 진행된다.

한편,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민체육진흥공단의 재정 후원을 받아 진행되는 이번 ‘추꾸감사절’은 K리그 종료까지 계속된다.

스포티비뉴스=김도곤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