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오스마르 "강등 위기→3위 서울의 반전, 울산전서 확인할 것"

유현태 기자 yht@spotvnews.co.kr 2019년 11월 02일 토요일
▲ 오스마르 ⓒFC서울
[스포티비뉴스=구리, 유현태 기자] "울산과 전북과 거리가 멀지 않은 것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FC서울은 3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1 2019 36라운드에서 울산 현대와 격돌한다. 서울은 승점 55점으로 3위를 달리고 있다. 대구FC(승점 51점), 강원FC, 포항스틸러스(이상 승점 49점)를 따돌리고 2020시즌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을 확보하려면 3위를 지켜야 한다.

울산(승점 75점) 역시 전북 현대(승점 72점)와 치열한 우승 경쟁을 벌이고 있어 두 팀 모두 치열하게 맞붙을 것으로 예상된다.

경기를 앞두고 1일 최용수 감독, 오스마르, 알리바예프가 '미디어데이'에서 취재진과 만났다. 오스마르는 "이 경기는 이번 시즌 어떤 경기보다 중요한 경기다. 감독님이 말씀하셨듯이 우리 스스로를 알고 있고, 상대가 무엇을 해야하는지, 또 약점도 알고 있다. 조금 더 집중해야 한다. 이번 경기는 홈에서 열리고 시즌 막판에 열린다. 팬을 위해 승리해야 한다. 이전과 다른 결과를 내서 시즌을 훌륭하게 마무리하겠다"고 출사표를 밝혔다.

울산은 선두에 오른 강팀. 특별히 경계해야 할 선수가 있을까. 오스마르는 "개인적으론 김보경을 좋아한다"면서도 "감독님이 말씀하셨듯 축구는 개인보다 팀 스포츠다. 팀으로서 경기력이 가장 중요하다. 워낙 두 팀 모두 중요한 시기기 때문에 선수들은 잠깐 미뤄두고 팀에 집중하고 싶다. 누구를 막아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고, 팬들의 힘이 있다면 승리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시즌 막바지에 다다른 상황. 남은 3경기에서 오스마르가 보여주고 싶은 것은 무엇일까. 서울은 지난 시즌 11위에서 단번에 3위까지 올라왔다. 하지만 서울보다 위에 있는 울산, 전북을 상대론 이번 시즌 승리가 없다. 울산을 잡고 그 위를 노릴 자격이 있다는 것을 입증하겟다는 각오다.

오스마르는 "지난 시즌 막바지를 잊을 수 없다. 그것과 비교하면 지금은 아주 좋은 상황이다. 강등 위기에서 3위까지 올라오지 않았나. 선수들이 얼마나 팀이 강해지길 원하는지, ACL에 얼마나 출전하고 싶은지 보여줄 수 있다. 울산과 전북과 거리가 멀지 않은 것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지금 중요한 것은 딱 1경기다. 이 경기를 이기면 끝이라고 봐도 된다. 울산전을 이기면 유리한 위치에 설 수 있다. 팬들에게도 좋은 메시지를 전달할 최고의 기회라고 생각한다"며 울산전에만 집중하겠다고 덧붙였다.

함께 미디어데이에 참석한 알리바예프에 대해 오스마르는 "이미 (한국에서) 10개월을 보낸 선수다. 적응도 잘하고 있고 알 것은 다 알고 있다. 우리가 더 좋은 팀이었고 책임감을 가져야 한다고 말해준다. 이미 대표팀에서 뛰고 있는 선수고 굳이 해줄 말은 없다. 이미 큰 클럽에서 뛰고 있다. 외국인 선수들이 더 앞장서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이미 알리바예프는 다 알고 있을 것"이라며 신뢰를 표했다.

스포티비뉴스=구리, 유현태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