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알리바예프 "울산 꺾으면 ACL 80%는 확보한다"

유현태 기자 yht@spotvnews.co.kr 2019년 11월 01일 금요일
▲ 알리바예프 ⓒFC서울
[스포티비뉴스=구리, 유현태 기자] "오직 이번 경기에만 집중하려고 한다. 승리한다면 80% 정도는 ACL에 출전권을 따냈다고 생각한다."

FC서울은 3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1 2019 36라운드에서 울산 현대와 격돌한다. 서울은 승점 55점으로 3위를 달리고 있다. 대구FC(승점 51점), 강원FC, 포항스틸러스(이상 승점 49점)를 따돌리고 2020시즌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을 확보하려면 3위를 지켜야 한다.

울산(승점 75점) 역시 전북 현대(승점 72점)와 치열한 우승 경쟁을 벌이고 있어 두 팀 모두 치열하게 맞붙을 것으로 예상된다.

경기를 앞두고 1일 최용수 감독, 오스마르, 알리바예프가 '미디어데이'에서 취재진과 만났다. 알리바예프는 "울산과 3경기를 치렀는데 1경기를 비기고 2경기를 이겼다. 이번 경기는 이기도록 모두가 준비하고 있다. 모두가 알고 있듯이 아주 중요한 경기다. 우리는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에 나서기 위해선 중요한 경기다. 아주 재미있는 경기가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알리바예프는 "김보경이 가장 뛰어난 선수라고 생각한다. 울산은 아주 강한 팀이라고 생각하고 능력 있는 선수들이 있다"며 울산의 전력을 높이 평가했다.

파이널라운드 3경기에서 AFC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이 결정된다. 알리바예프는 "오직 이번 경기에만 집중하려고 한다. 승리한다면 80% 정도는 ACL에 출전권을 따냈다고 생각한다. 포항-대구전은 생각해본 적이 없다"며 울산전에만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팀에서 오랫동안 활약한 '선배 외국인 선수' 오스마르에 대해 알리바예프는 "일단 경기장 안팎에서 참 좋은 선수다. 이야기를 많이 해준다. 한국에서 오랜 시간을 보냈기 때문에 갈만한 곳도 많이 이야기해줬다. 선수 개인의 인품이나 기술까지 모두 뛰어난 선수라고 생각한다"고 칭찬했다.

스포티비뉴스=구리, 유현태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