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흥행' KBL 관중, 지난 시즌 대비 23.5% 증가…시청자수도↑

네이버구독_201006 이민재 기자 lmj@spotvnews.co.kr 2019년 11월 01일 금요일
▲ 올 시즌 KBL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KBL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2019-20시즌 현대모비스 프로농구에 대한 인기가 점점 많아지고 있다. 

KBL은 1일 보도자료를 통해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개막 후 총 45경기(1R)가 진행되는 동안 142,837명(평균 3,174명)의 관중이 경기장을 찾았다"라며 "前 시즌 관중 대비 23.5%(2018-2019시즌 평균 2,570명)가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라고 밝혔다.

이어 "네이버 포털 사이트 온라인 중계 최고 동시 접속자 평균도 33,245명으로, 지난 시즌 1라운드 22,232명 대비 약 49.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덧붙였다.

두드러지는 기록도 있다. 올 시즌 외국선수 출전이 쿼터별 1명으로 축소되며 국내 선수들의 활약이 돋보이고 있다. 

허훈(18.2점), 김종규(16.9점), 송교창(16.2점), 오세근(15점) 등 국내선수 4명이 평균 15득점 이상을 기록 중이다. 특히 전체 득점 상위 15위에 국내선수 5명(허훈, 김종규, 송교창, 오세근, 이정현)이 이름을 올렸다. 지난 시즌 득점 상위 15위에 오른 국내 선수는 이정현(17.2점) 1명뿐이었다. 

또한, 지난 시즌 대비 국내/외 선수 비중이 득점 7.8%(56.3%→64.1%), 어시스트가 13.3%(67.3%→80.6%), 리바운드 2.7%(57.9%→60.6%)가 증가하며, 국내선수의 활약이 승패에 미치는 영향이 더욱 커졌다.

그리고 2019-2020시즌 1라운드에서는 접전 끝에 승부가 결정된 경기들이 많았다. 이번 1라운드 총 45경기 중 3쿼터까지 10점 차 이내 점수차를 기록한 경기가 총 34경기로 지난 시즌 28경기 대비 6경기가 증가했고, 4번의 연장 접전을 치르며 역대 1라운드 중 3번째로 많은 연장전을 기록했다.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