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K리그1 REVIEW] '결정력 부족' 수원, 성남과 0-0 무승부

이종현 기자 ljh@spotvnews.co.kr 2019년 11월 02일 토요일
▲ 결정력 부족으로 인해 득점이 나지 않았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티비뉴스=이종현 기자] 수원 삼성과 성남 FC가 결정력 부족에 울었다. 

수원은 2일 오후 2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파이널라운드B 36라운드 성남과 홈경기에서 0-0으로 비겼다. 

수원은 전세진, 염기훈, 바그닝요 스리톱에 홍청, 김종우, 안토니스, 고승범이 미드필더, 박형진, 이종성, 고명석 스리백, 노동건 골키퍼가 골문을 지켰다.

성남은 주현우, 김현성, 문지환 스리톱에 이은범, 이재원, 문지환, 박원재이 미드필더, 연제운, 임채민, 이태희 스리백, 전종혁 골키퍼가 먼저 나왔다.

전반전 초반 원정 팀 성남이 강하게 압박했다. 전반 7분 김현성이 볼을 뺏고 달렸다. 박스 부근에서 슈팅했다. 크게 떴다. 전반 11분엔 전세진이 왼쪽 측면을 돌파했다. 박원재에 이어 이태희까지 제치는 과정에서 넘어졌다.

전반 17분엔 바그닝요가 전세진과 2대1 패스 이후 아크 정면에서 왼발로 찼다. 슈팅이 골문을 살짝 벗어났다. 전반 30분엔 홍철의 프리킥을 쇄도한 고명석이 헤더 했다. 전종혁 골키퍼가 잘 막았다. 

팽팽한 흐름 속에서 수원이 슈팅 기회를 만들기 시작했다. 전반 36분 아크 정면에서 턴 동작 이후 김종우의 슈팅이 수비 맞고 나갔다. 

계속해서 밀리던 성남은 전반 42분 기회를 잡았다. 골킥이 흐르자 주현우가 아크 정면에서 때린 슈팅이 골대를 강타했다. 

전반 45분 안토니스의 침투 패스를 받은 전세진이 강력한 슈팅을 때렸다. 바그닝요의 크로스는 성남이 걷어냈다. 

수원은 후반 시작과 함께 타가트를 기용했다. 후반전 2분 고승범이 상대 진영에서 프리킥을 찼다. 전종혁이 어렵게 막았다. 

성남은 후반 11분 공격수 문상윤을 빼고 임승겸을 투입했다. 이어 수원도 한의권을 기용했다. 

후반 12분 김종우가 침투 패스했다. 한의권이 박스 안 오른쪽에서 왼발로 때렸다. 옆그물을 흔들었다. 후반 13분 타가트가 두 차례 슈팅으로 골문을 흔들었다. 하지만 이전 패스 과정에서 한의권의 오프사이드 선언으로 득점이 취소됐다. 

수원은 후반 18분 최성근을 기용하면서 포백으로 전환했다. 후반 20분 이태희가 오른쪽 하프스페이스에서 강력한 슈팅을 때렸다. 골문을 살짝 빗나갔다. 

후반 24분 전세지의 패스를 받은 타가트가 문전에서 슈팅했다. 하지만 전종혁이 또 막았다. 후반 추가 시간에도 아크 정면 타가트의 슈팅을 전종혁이 막아냈다. 

수원의 결정력이 좋지 않아 득점이 터지지 않았다. 전종혁 성남 골키퍼의 선방이 빛났다. 결국 두 팀은 득점 없이 비겼다. 

스포티비뉴스=이종현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