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어찌할 바 몰라" 손흥민 눈물 속 퇴장, 리플레이 없을 만큼 큰 부상

유현태 기자 yht@spotvnews.co.kr 2019년 11월 04일 월요일
▲ 고메스의 큰 부상에 충격을 받은 손흥민(왼쪽에서 두 번째)
▲ 손흥민의 태클이 고메스의 부상으로 이어졌다. ⓒ신인섭 통신원
[스포티비뉴스=리버풀(영국), 신인섭 통신원] "손흥민은 완전히 당황한 것처럼 보인다. 그는 레드카드를 받았다. 손흥민이 제정신을 차리지 못하고 있다."

토트넘은 4일(한국 시간) 영국 리버풀 구디슨파크에서 열리는 2019-20시즌 프리미어리그 11라운드에서 1-1로 비겼다.

토트넘은 후반 중반까지 단 한 개의 유효 슈팅도 기록하지 못했다. 부진했던 상황에서 손흥민과 델레 알리가 골을 합작했다. 후반 18분 알렉스 이워비의 공을 손흥민이 가로챈 뒤 전진하는 알리의 발 앞에 정확하게 연결했다. 알리는 침착하게 메이슨 홀게이트까지 제친 뒤 땅볼로 득점에 성공했다. 손흥민의 리그 3번째 도움이다.

선제골 이후 경기를 주도했지만 손흥민의 웃음은 오래 가지 못했다. 후반 32분 안드레 고메스의 팔에 맞아 입에 물을 머금고 뱉어냈던 손흥민은, 측면 수비에 가담해 고메스에게 태클을 시도했다. 타이밍이 다소 늦은 태클이었다. 고메스는 그대로 피치에 쓰러졌고 마틴 앳킨슨 주심은 경고를 빼들었다. 이내 레드카드로 카드 색이 바뀌었다.


퇴장이 문제가 아니었다. 손흥민은 고메스가 크게 다치자 충격을 감추지 못했다. 고메스는 손흥민의 태클에 걸려넘어진 뒤 세르쥬 오리에와 2차 충돌을 했다. 손흥민의 태클 장면까지는 중계 화면에 비춰졌지만, 이후 장면은 나오지 않았다. 오리에와 충돌하면서 발목의 방향이 완전히 바뀔 만큼 크게 다쳤다. 즉시 에버튼 선수들이 고메스를 둘러싼 뒤 의료진이 응급처치를 했다. 곧장 고메스는 구급차로 옮겨져 병원으로 향했다.

토트넘의 코칭스태프가 나와 손흥민을 진정시키려고 노력했다. 마틴 앳킨슨 주심의 퇴장 명령에 손흥민도 별다른 항의도 없이 피치 밖으로 향했다. 여전히 고개를 푹 숙인 채였다. 영국 공영 매체 'BBC'는 "손흥민이 혼란스러워 하고 있다. 아주 당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긴 부상 치료 시간 때문에 12분의 추가 시간이 주어졌다. 어수선한 상황 속에서도 토트넘은 집중해야 했다. 후반 추가 시간 8분 젠크 토순이 머리로 동점을 만들었다. 수적 열세 속에 동점을 내준 토트넘은 승점 1점에 만족해야 했다.

영국 스포츠 전문 매체 '스카이스포츠'의 해설 위원 개리 리네커는 자신의 트위터에 "손흥민은 엄청나게 당황했다. 부상이 없었다면 레드카드는 나오지 않았을 것이다. 손흥민은 레드카드보다 동료 선수를 크게 다치게 했다는 것에 더 신경을 쓸 것"이라며 끔찍했던 부상 상황을 설명했다.

스포티비뉴스=리버풀(영국), 신인섭 통신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연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