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예선 탈락' 캐나다 감독 "투수들은 잘했는데, 점수가…"

신원철 기자 swc@spotvnews.co.kr 2019년 11월 08일 금요일
▲ 캐나다 어니 휘트 감독. ⓒ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고척, 신원철 기자] 캐나다는 8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12' 예선라운드 C조 호주와 경기에서 1-3으로 졌다. 8회 2사 1, 2루에서 마무리 투수 스캇 매티슨을 조기 투입했으나 호주 4번타자 로건이 2타점 3루타를 치면서 리드를 빼앗겼다. 

캐나다는 호주와 함께 1승 2패로 예선 라운드를 마쳤다. 캐나다는 슈퍼라운드 진출이 좌절됐다. 투수력에 비해 약한 타선이 발목을 잡았다. 쿠바전 3-0 승리 이후 득점력이 살아나지 않으면서 고전했고 결국 예선라운드 탈락으로 이어졌다. 

호주, 쿠바와 함께 1승 2패하더라도 캐나다는 TQB에서 3위로 밀린다.  

어니 휘트 감독은 경기 후 "아쉬운 결과다. 투수들은 잘했다. 점수를 못 낸 것이 큰 패인이다"라고 돌아봤다. 또 "투수 교체에 대한 후회는 없다. 점수를 못냈을 뿐"이라고 덧붙였다. 

캐나다의 올림픽 진출이 완전히 좌절된 것은 아니다. 내년 3윌 세계 예선에 나갈 기회가 아직 있다. 휘트 감독은 "로스터를 보강해서 올림픽 진출을 노려보겠다"고 말했다. 

스포티비뉴스=고척, 신원철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