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경문 감독 "4번타자 박병호, 이제 칠 시간이 왔다"

신원철 기자 swc@spotvnews.co.kr 2019년 11월 08일 금요일

▲ 박병호는 프리미어12 예선라운드 첫 2경기에서 8타수 무안타 5삼진으로 부진했다. ⓒ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고척, 신원철 기자] 박병호는 양의지와 함께 예선라운드 2경기에 모두 선발 출전하고도 안타를 치지 못하고 있다. 주전 가운데 안타가 없는 선수는 둘 뿐이다. 양의지는 포수라는 포지션의 특수성을 앞세워 만회할 수 있지만 박병호는 결국 방망이로 해결해야 하는 위치다. 

8타수 무안타의 극심한 부진에도 김경문 감독의 결정은 여전히 '4번타자 박병호'다. 

김경문 감독은 8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릴 '2019 WBSC 프리미어12' 예선라운드 C조 쿠바와 경기에 앞서 "오늘도 4번타자는 박병호"라고 말했다. 

"다른 선수들이 쳐서 이기고 있잖아요. 이제 (박)병호가 쳐서 이길 시간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여기서 못 치면 일본에서라도 해줄 거니까, 저로서는 병호가 살아나도록 열심히 도와야죠."

박병호는 7일 캐나다와 경기에서 귀중한 볼넷으로 5번타자 김재환에게 타점 기회를 제공했다. 김재환은 2타점 적시타로 한국에 선취점을 안겼다. 또 파울이 되기는 했지만 날카로운 타구도 있었다. 8타수 무안타 5삼진이라는 드러난 기록 뒤에 기대할 만한 요소를 남겨둔 셈이다. 

김경문 감독은 "이제 좋은 타구가 나올 거라고 생각합니다. 부담감을 내려놔야죠. 이제 좋은 타구들이 나오고 있으니까요"라며 다시 한 번 박병호에게 기대를 걸었다. 

스포티비뉴스=고척, 신원철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