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나 혼자 산다' 헨리, 박나래에 굴욕 당한 이후 "의자에 앉지도 않겠다" 의지

장지민 기자 press@spotvnews.co.kr 2019년 11월 08일 금요일
▲ '나 혼자 산다' 장면.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나 혼자 산다'의 헨리와 윤도현의 일상이 공개됐다.

8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가수 헨리와 윤도현이 취미로 돈독해진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스튜디오에 등장한 헨리는 "오늘은 의자에 앉지 않겠다. 의자를 빼 달라"고 요청했다. 지난번 박나래와 팔씨름과 허벅지씨름 모두에서 졌던 굴욕을 맛봤기 때문. 이에 멤버들은 진지한 모습으로 의자를 빼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등장한 사람은 윤도현이었다. 윤도현은 자신의 노래인 '나는 나비'를 부르며 등장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윤도현은 "헨리와 함께 라이딩을 다녀왔다"라며 헨리와 음악 활동은 물론 다양한 취미로 돈독해졌다고 소개했다.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