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보상이 싫다” 류현진, 필라델피아 선발 보강 1순위될까

김태우 기자 skullboy@spotvnews.co.kr 2019년 11월 09일 토요일
▲ 보상 규정에서 자유로운 류현진은 필라델피아의 현 상황에 딱 맞는 영입 카드다
[스포티비뉴스=김태우 기자] 필라델피아는 이번 오프시즌에서 선발 보강에 나설 것이 유력한 팀이다. 맷 클렌탁 필라델피아 단장은 8일(한국시간) 지역 라디오인 ‘94 WIP’에 출연해 이와 같은 뜻을 재차 드러냈다.

클렌탁 단장은 “이번 오프시즌에서 선발 로테이션을 업그레이드할 방안을 찾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런데 조건이 하나 붙었다. 클렌탁 단장은 “하지만 드래프트 지명권을 잃지 않는 것도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필라델피아는 최근 2년간 세 명의 자유계약선수(카를로스 산타나·제이크 아리에타·브라이스 하퍼)를 영입했다. 돈을 쓴 것은 좋았다. 그만한 가치가 있다고 봤다. 문제는 세 선수 모두 퀄리파잉오퍼를 거부하고 시장에 나왔다. 필라델피아는 결국 원 소속팀에 드래프트 지명권을 보상해야 했다. 퀄리파잉오퍼 제도가 갖는 딜레마다.

아까운 인재가 유출됐다는 게 클렌탁 단장의 진단이다. 이 때문에 이번 오프시즌에서는 드래프트 보상권 유출 없는 영입을 우선적으로 추진할 뜻을 드러냈다. 클렌탁 단장은 “할 수 있다면, 우리는 드래프트 픽을 주지 않아야 한다. FA 시장에서 낚시를 할 때는 쉽지 않은 일”이라고 고민을 드러냈다.

FA 시장의 선발투수들은 상당수가 퀄리파잉오퍼를 받았다. 최대어인 게릿 콜과 스티븐 스트라스버그를 비롯, 잭 윌러, 매디슨 범가너, 제이크 오도리지까지 모두 퀄리파잉오퍼에 묶였다. 이들을 영입하려면 또 드래프트 지명권을 내줘야 한다. 그래서 가치가 높아지는 선수가 바로 류현진(32)이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MLB.com) 또한 “퀄리파잉오퍼를 받지 못한 선발투수는 류현진, 댈러스 카이클, 그리고 전직 필라델피아 선수인 콜 해멀스가 있다”고 강조했다. 류현진은 이미 지난해 다저스의 퀄리파잉오퍼를 수락했다. 퀄리파잉오퍼는 한 번으로 끝이다. 같은 FA지만, 류현진은 더 완전한 FA다.

해멀스는 필라델피아 팬들이 환영할 만한 이름이다. 필라델피아에서 오랜 기간 뛰며 팬들의 사랑을 받았다. 그러나 내년에는 만 37세로 2년 이상을 바라볼 만한 투수는 아니다. 카이클의 올해 성적은 준수했지만, 사이영상 수상 당시의 기량은 아니었다. 결국 류현진이 1순위가 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류현진은 드래프트 보상이 필요없고, 올 시즌 리그 평균자책점 1위라는 절정의 기량을 유지하고 있으며, 해멀스보다 4년이나 젊으면서도 4년 이상의 장기 계약 경쟁에서는 다소간 자유롭다. 필라델피아 현지 언론에서도 선발 후보 옵션으로 류현진의 이름이 자주 거론된다. 보상이 싫다면, 가장 유력한 후보 중 하나가 될 수 있다.

스포티비뉴스=김태우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