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현장 인터뷰] 웃지 못한 '8호 골' 손흥민 "성적 좋지 않아 죄송스럽다"

유현태 기자 yht@spotvnews.co.kr 2019년 11월 10일 일요일
▲ 손흥민 ⓒ신인섭 통신원
[스포티비뉴스=런던(영국), 신인섭 통신원] 손흥민이 리그 3번째 득점, 시즌 8호 골에도 끝내 웃지 못했다.

토트넘은 10일(한국 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홋스퍼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시즌 프리미어리그 12라운드에서 셰필드 유나이티드와 1-1로 비겼다. 토트넘은 승점 1점을 추가하면서 10위에 자리를 잡았다. 만족스럽지 않은 성과였다.

손흥민은 후반 13분 팀의 선제골을 기록했다. 하지만 무승부로 마음껏 웃지 못했다. 믹스트존에 들어선 손흥민은 어두운 표정으로 "팀 성적이 원하는 대로 따라주지 않는다. 동료들, 코칭스태프들이 책임감을 느끼고 죄송스럽다. 아쉽다. 이런 경기를 이겨야 대표팀에 가면서 마음 편히 갔으면 좋았을 것이다. 많이 아쉽다"고 말했다.

VAR이 여러 차례 가동되면서 경기 흐름에 영향도 있었다. 손흥민은 "VAR 어디까지나 더 좋은 환경을 만들기 위해, 더 완벽한 판정을 위해 만들어진 것이다. 어떨 땐 우리 팀에 도움이 되고, 다른 팀에 도움이 될 때도 있다"며 "다른 것에 신경쓸 것이 아니라 팀의 경기력에 신경써야 할 것 같다"고 담담히 말했다.

일단 A매치 휴식기에 돌입한다. 한국은 레바논과 월드컵 예선, 그리고 브라질과 평가전을 치른다. 손흥민은 "3,4주 정도 만에 선수들을 본다. 소속 팀과 대표팀에서 하는 것은 달라야 한다고 생각한다. 상당히 팀이 어려진 상황이다. 유럽에서 뛰는 선수, 한국에서 뛰는 선수들 다 모인다. 레바논 원정이 쉽지 않을 것이다. 좋은 환경을 만들어줬기 때문에 결과를 가져와야 한다고 생각한다. 선수들이 대표팀에 오면서 책임감을 갖고 와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스포티비뉴스=런던(영국), 신인섭 통신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