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현장 인터뷰]'핸드볼에 불만?' 과르디올라 "판정 얘기 X, 리버풀 굉장히 강한 팀"

이종현 기자 ljh@spotvnews.co.kr 2019년 11월 11일 월요일
▲ 주제프 과르디올라 맨시티 감독은 핸드볼에 대한 불평을 하지 않았다. 리버풀이 강팀이라는 사실, 맨시티가 더 발전 필요성이 있는 팀이라고 했다. ⓒ장우혁 통신원

[스포티비뉴스=리버풀(영국), 장우혁 통신원] "핸드볼 판정에 대해서는 주심에게 물어보는 게 나을 것 같다. 리버풀은 굉장히 강한 팀이다."-경기 후 기자회견장에서 주제프 과르디올라 맨체스터 시티 감독. 

맨시티는 11일 오전 1시 30분(한국 시간) 영국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열린 2019-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PL) 12라운드 리버풀 원정 경기에서 1-3으로 졌다. 전반 12분 만에 2골, 후반 6분 쐐기 골을 얻어맞았다. 후반 33분 베르나르두 실바가 만회 골을 기록했으나 무너졌다. 리그 4위를 유지한 맨시티(승점 25)는 선두 리버풀을 승점 9점 차로 쫓고 있다. 

경기가 오묘하게 흘렀다. 전반 12분 만에 2골을 내준 탓이다. 전반 5분 리버풀의 수비수 알렉산더-아놀드가 페널티박스 안에서 핸드볼이 의심됐다. 마이클 올리버 주심이 바로 뒤에서 봤지만, 페널티킥을 선언하지 않았다. VAR 판독도 하지 않았다. 하지만 이어진 리버풀의 공격 기회에서 파비뉴의 중거리 슛에 실점했다. 과르디올라 감독이 크게 분노할 수밖에 없었다. 

이어서 후반 베르나르두가 만회 골을 기록하고, 맨시티가 서서히 분위기를 끌고 왔다. 하지만 후반 37분에도 라힘 스털링의 슛이 페널티박스 안에 있던 아놀드 손에 맞았다. 주심은 이번에도 페널티킥을 선언하지 않자 과르디올라 감독은 '숫자 2'를 나타내며 다시 불만을 쏟아냈다. 

영국 유력 매체 스카이스포츠의 현지 해설은 '첫 번째 아놀드의 핸드볼 상황에선 맨시티에 페널티킥이 주어져도 할 말이 없고, 두 번째 핸드볼은 페널티킥이 아닌 것 같다'는 의견을 밝혔다. 

하지만 경기 후 기자회견장에 나타난 과르디올라 감독은 이미 생각의 정리가 끝난듯, 차분하게 답변했다. 

"(Q.경기 소감)-오늘 우리가 진 것에 대해서는 할 말이 없다. 리버풀은 굉장히 강한 팀이다."

"(Q.아놀드 핸드볼에 대해서?)-핸드볼 판정에 대해서는 주심에게 물어보는 게 나을 것 같다. 나는 경기 내용에 대해 얘기하러 (회견장에)왔지 심판 판정에 대해 얘기하러 온 것이 아니다."

"(Q.만약 핸드볼이었다면 경기 판도가 바뀔 것이라 생각하는지?)-그것은 나에게 별로 중요하지 않다. 가장 중요한 것은 판정 결과와 상관없이 계속 우리 플레이를 하는 것이다. 그리고 상대 (리버풀)이 얼마나 강한 팀인지 이미 다들 알고 있지 않나? '만약' 이라는 말은 아무것도 가져다주지 않는다."

"(Q.무엇이 리버풀을 가장 상대하기 힘든 팀 중 하나로 만들었다고 생각하는지? 그리고 맨시티가 공 소유를 적게 했던 것처럼 보이지는 않는데 어떤 요인이 패배를 만들었다 생각하는지?)-리버풀은 세트피스에 굉장히 강하며, 로버트슨의 크로스는 정말 위협적이다. 그리고 리버풀의 공수 전환은 정말이지 굉장하다. 이런 팀을 90분간 상대하기란 쉽지 않다. 우리의 플레이 스타일은 지난 시즌들을 통해 프리미어리그 우승을 통해서 증명됐던 플레이 스타일이다. 물론 우리도 여전히 보완하고 발전시켜야 할 내용들이 많다."

스포티비뉴스=리버풀(영국), 장우혁 통신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