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토리S] "2년 전에 와봤거든요" 김하성-이정후-박민우, 익숙한 도쿄돔에서 맹활약!

곽혜미 기자 khm@spotvnews.co.kr 2019년 11월 12일 화요일

[스포티비뉴스=도쿄, 곽혜미 기자]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대한민국과 미국의 경기가 11일 오후 일본 도쿄돔에서 열렸다. 슈퍼라운드 첫 경기에서 한국은 5-1로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김재환의 스리런포가 결정적이였지만 2번 김하성과 3번 이정후의 3안타(적시타 포함)가 승리에 있어 큰 발판이 됐다. 김하성과 이정후는 2년 전에 이미 도쿄돔을 경험했다. 도쿄돔에서 열렸던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 대회에 참가한 이들은 구장이 익숙한 듯 6안타 합작 멋진 활약을 펼쳤다. 또 2년 전 함께 국대에서 뛰었던 박민우는 유격수 김하성과 함께 안정적인 키스톤 콤비를 보여주며 팀의 수비에 든든한 조력자가 됐다.

익숙함을 무기로 긴장하지 않고 서울 라운드에서 보여줬던 3연승 기세를 이어간 이들은 남은 슈퍼라운드도 기대하게 만들었다. 


대표팀, 도쿄돔 입성


이정후, '도쿄돔 익숙해' 


김하성, 고척돔 같은 편안한 표정 


김하성, 첫 타석부터 안타


김하성, 도루까지 완벽

이정후, 나오기만 하면 안타!

박민우, 안정적인 수비 


김하성, 위기 넘기는 병살플레이


김하성-박민우, 믿고 보는 키스톤 콤비!


박민우, 안타 날리고 박동 세리머니


김하성, '이번엔 2루타다!' 

이정후, 2루타 날리고 더그아웃 바라보며 세리머니

박민우-김하성-이정후, '수비까지 든든해'

슈퍼라운드 첫 경기, 기분 좋은 승리! 



스포티비뉴스=도쿄, 곽혜미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