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불청' 김윤정, 박재홍과 핑크빛 기류…"좋은 오빠?" 질문에 대답 미뤄

장지민 기자 press@spotvnews.co.kr 2019년 11월 13일 수요일
▲ '불타는 청춘' 장면.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불타는 청춘'의 김윤정과 박재홍의 묘한 분위기가 전파를 탔다.

12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포항으로 떠난 청춘들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박재홍과 김윤정은 같이 차를 타고 장을 보러 가게 됐다. 멤버들은 두 사람 단 둘만 마트로 보내기 위해 서로간 눈맞춤을 하며 작전을 짜기도 했다.

이날 마트로 가는 길 박재홍은 김윤정에게 조심스레 자신의 첫인상을 물었다. 김윤정은 "방송보다 실제가 좀 더 어려웠다. 오빠가 말을 많이 하거나 막 웃거나 이런 게 아니니까 조금 어렵더라"고 속내를 전했다.

이어 김윤정은 "그런데 지금은 편해"라면서 "뭔가 무뚝뚝하고 고집 있을 것 같고, 약간 어려운 인상이었는데 오빠가 편안하게 잘 받아준다"라고 말했다.

김윤정은 "주변 사람이 우리 관계 물어보느냐"는 박재홍의 질문에 "직접적으로는 아니고 간접적으로 물어보는 경우가 있다"고 답했다. 

그러자 박재홍은 "그럼 '좋은 오빠'라고 했느냐"고 쐐기를 박는 질문을 했고 김윤정은 "나중에 이야기 하겠다"라며 여운을 남겨 설렘을 자아냈다.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