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토리S] 김광현, 대만에 혼쭐나며 실패한 'MLB 쇼케이스'

곽혜미 기자 khm@spotvnews.co.kr 2019년 11월 13일 수요일


[스포티비뉴스=지바(일본), 곽혜미 기자] 2019 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대한민국과 대만의 경기가 12일 오후 일본 지바현 조조마린스타디움에서 열렸다.

슈퍼라운드 2차전 선발이였던 김광현은 3⅓이닝 동안 8피안타 3탈삼진 3실점으로 조기 강판됐다. 대한민국이 0-7로 패배하며 그는 이번 대회 첫 패전을 기록하게 됐다.

언제나 믿음직스러웠던 김광현이였기에 그 충격은 더 컸다. 대만을 제압하고 2020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을 확정지으려 했던 대표팀도 MLB 스카우트들 앞에서 완벽한 투구를 보여주고 싶었던 김광현에게도 악재가 겹쳤다.

김광현은 프리미어12 대회에 앞서 메이저리그 진출에 대한 의지를 크게 보였다. 그는 글로벌 경쟁력을 증명해야 했다. 그러나 김광현은 대만 타선을 상대로 초반 난타를 당하며 패전을 떠안고 말았다.

경기 후 김광현은 "오늘은 변명의 여지가 없다. 올 시즌 최악의 피칭을 했던 것 같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번 한번의 경기로 MLB 스카우트들의 관찰이 끝난 것은 아니다. 김광현은 "다시 한번 다음 경기를 위해서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대한민국-대만의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2차전이 열린 조조마린스타디움 

이곳엔 김광현도 있고

그런 그를 지켜보는 'MLB 스카우트'들이 있었다 

역투하는 김광현 

김광현, 안타에 헛웃음이

초반부터 대만 타자들의 난타는 시작됐다 

김광현, '초반부터 실점이라니' 

김광현을 다독이는 양의지

김광현, 계속되는 실점 

대만 타자들에게 난타 당하는 김광현 

김광현, '안풀리네' 

고개 숙인 김광현 

김광현 상대로 또 득점에 성공하는 대만 

최일언 코치가 마운드에 소집시켜 김광현을 다독여도 봤지만 오늘은 '안되는 날'이였다 

에이스 김광현의 충격의 조기 강판 

풀 죽은 김광현과 양의지 배터리 

김광현, 실패한 MLB 쇼케이스 

김광현, 대회 첫 패전까지..



스포티비뉴스=지바(일본), 곽혜미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