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골목식당' 마마무 문별X솔라, 날카로운 미리투어단…정릉 아리랑시장 솔루션 끝[종합S]

송지나 기자 press@spotvnews.co.kr 2019년 11월 14일 목요일

▲ SBS '골목식당' 사진│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SBS '골목식당' 마마무가 미리투어로 날카로운 평가를 내렸다.

13일 방송된 SBS '골목식당'에서는 정릉 아리랑시장 마지막 솔루션이 진행되었다.

이 날 정릉 아리랑시장 수제함박집은 필동 수제함박집에게 전수 받은 실력을 뽐냈다. 백종원에게 합격점을 받은 만큼 손님들에게 '밥도둑' 노릇을 톡톡히 한데 이어 대학 동기인 박상면이 방문해 30여년 만에 반가운 인사를 나눴다.

조림백반집은 청국장 전문점으로 탈바꿈했다. 업그레이드된 청국장은 정식 오픈 전 '청국장 마니아' 김성주의 폭풍 시식으로 맛을 인증했고, 달라진 메뉴에도 많은 손님이 방문해 좋은 평가를 받았다. 정인선은 홀서빙에 나서 바쁜 점심 시간에 큰 도움을 주었다.

조림백반집에는 마마무 솔라와 문별이 깜짝 방문했다. 청국장 마니아라고 밝힌 솔라와 달리 문별은 청국장을 처음 먹는다고 밝혔다. 하지만 "맛있다"고 감탄한 뒤 순식간에 그릇을 비우며 청국장에 눈 뜬 모습이었다.

이어 솔라, 문별은 지짐이집에 방문했다. 방문하기 전 급히 점검에 나선 백종원은 달라진 속도와 구성에 합격점을 주었으나 미리 맛을 보지 않은 게 문제였다. 전을 부친 후 기름을 빼지 않고 바로 그릇에 담은 것.

과한 기름기에 솔라는 망설이다 "원래 이렇게 기름이 많나?"라 물었고, '전 마니아'라 밝힌 문별은 "기름이 많긴 하다. 전을 먹으며 이렇게 입이 촉촉한 건 처음"이라고 공감했다. 결국 백종원은 다시 지짐이집을 찾아 추가 솔루션을 진행했고, 만족스러운 평가를 받았다.

백종원이 자리를 떠난 후에 사장은 마마무에게 새로운 전에 대해 물었고, 문별의 날카로운 지적이 이어져 "솔루션 시작했는데요?"라는 평가를 받았다. 심지어 문별이 자주 가는 장안동 전집에 대한 궁금증에 모든 출연자가 검색하기에 이르렀다.

한편 문별과 솔라는 솔루션을 마친 후 지짐이집을 재방문했다. 많은 기름기를 걱정한 문별과 솔라였으나 지짐이집은 인테리어부터 손기술, 맛도 모두 업그레이드 돼 만족을 자아냈다.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