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오피셜] '안전 문제' 한국-레바논, 무관중 경기 확정

유현태 기자 yht@spotvnews.co.kr 2019년 11월 14일 목요일
▲ 한국 축구 대표팀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유현태 기자] 한국과 레바논의 월드컵 2차 예선 경기가 관중 없이 치러진다.

한국과 레바논은 14일 레바논 베이루트 스포츠스티스타디움에서 국제축구연맹(FIFA)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4차전에서 맞대결을 펼친다.

레바논 현지에선 현재 반정부 시위로 치안이 불안하다. 대한축구협회는 지난 1일 아시아축구연맹(AFC) 로 제 3국 개최를 요청했다. AFC는 8일 레바논축구협회, FIFA와 협의해 안전 보장을 전제로 레바논 개최 확정했다.

경기를 앞두고 현지 레바논의 상황이 최근 악화됐다. 레바논축구협회는 경기를 하루 앞둔 13일 AFC에 무관중 경기를 제안했고, 현지 시간으로 14일 오전 11시경 해당 관계자들과 경기감독관이 최종 회의를 거쳐 무관중 경기를 확정했다.

스포티비뉴스=유현태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